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부업 대출 3년반 만에 증가…대출 문턱도 높아져

뉴스듣기


금융/증시

    대부업 대출 3년반 만에 증가…대출 문턱도 높아져

    뉴스듣기

    금감원, 지난해 하반기 대부업 실태조사
    담보대출 비중 52%, 신용대출보다 높아
    저신용자들 불법 사금융으로 내몰릴 우려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
    코로나19 장기화로 저소득층의 고통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말 대부업 대출 잔액이 3년 반 만에 전분기 대비 소폭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런 가운데 신용대출보다 담보대출 비중이 늘어나면서 대부업 대출 문턱에 막힌 저신용자들이 불법 사금융에 내몰리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금융감독원은 30일 발표한 '2021년 하반기 대부업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대부업자의 대출잔액은 14조 6429억 원으로 전분기 대비 0.9% 증가했다.

    최근 수년째 감소세를 보이던 대부업 대출 잔액은 지자체 대부업자의 대부 잔액 증가 등의 영향으로 2018년 6월 말 이후 처음 증가했다.

    담보대출은 741억 원이 늘어 전체 잔액 가운데 52.0%(7조6131억원)를 차지하면서 신용대출 비중(48.0%)을 넘어섰다.

    담보대출 비중은 지난해 6월 말 기준 집계 당시 51.9%를 기록해 사상 처음으로 신용대출 비중(48.1%)을 넘어선 뒤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신용대출 비중이 줄었다는 것은 담보가 없는 저신용자에게 나가는 대부업 대출이 감소했다는 뜻이다.

    이에 따라 은행권에서 돈을 빌리지 못하는 저신용자들이 대부업체에서도 담보를 설정할 수 없어 결국 불법 사금융에 내몰릴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대부업 이용자 수는 112만 명으로 전 분기보다 11만명 감소했다.

    일부 대부업체가 저축은행에 인수되면서 폐업하고, 일본계 대부업체가 신규영업을 중단한 것 등이 감소 원인이라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지난해 7월 법정 최고금리가 인하된 영향으로 지난해 말 기준 평균 대출금리는 전 분기보다 1.1%포인트 내린 14.7%로 집계됐다.

    대형 대부업자의 연체율(원리금 연체 30일 이상)은 6.1%로 전분기보다 1.2%포인트 하락했다.

    금감원은 법정 최고금리 인하 이후 저신용자 신용공급 현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대부이용자 보호를 위해 불건전 영업행위에 대한 현장 점검을 강화할 예정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서민금융 지원·홍보 등을 통해 저신용자 신용공급 기반을 강화하고, 대부업 제도개선 및 불법사금융 근절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