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교복 입고 늦깎이 수학여행 떠난 '영등포 늘푸름학교' 학생들

뉴스듣기


서울

    교복 입고 늦깎이 수학여행 떠난 '영등포 늘푸름학교' 학생들

    뉴스듣기
    영등포구 제공영등포구 제공
    평균 나이 70세, 만학의 꿈을 이룬 영등포 늘푸름학교 학생들이 지난 6월 14일~15일 충남 공주로 생애 첫 수학여행을 다녀왔다.

    서울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는 배움의 기회를 놓친 어르신, 결혼 이민자 등 비문해‧저학력 성인들을 위한 문해교육 프로그램 늘푸름학교 학생들이 코로나19 거리두기 해제 이후 3년 만에 수학여행을 떠나 추억만들기에 나섰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수학여행은 비문해 어르신, 다문화 여성 등 중학과정 학력인정 프로그램 학습자 53명이 참여해 령왕릉, 마곡사, 공산성 등 역사 유적지들을 방문하고 장기자랑, 골든벨 등 자체 프로그램과 다양한 역사·문화 프로그램을 경험했다.

    91세로 가장 고령인 김옥순 할머니는 이날 '기 죽지 말고 살아봐. 꽃 피워봐. 참 좋아'라는 시를 적은 책을 선물받고, 일생 동안 받은 어떤 선물보다 의미 있다며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교복을 입고 공주를 찾은 어르신들은 50여 년 전 소녀로 돌아가 수학여행을 즐겼다. 1박 2일 일정을 다니는 동안 곳곳에서 이들의 배움을 격려하는 박수갈채가 터지기도 했다고 구는 설명했다.

    구 관계자는 "이번 수학여행이 늘푸름학교 학생들의 학업에 동기 부여가 되고, 더 나아가 적극적인 사회참여와 자신감 회복을 도울 수 있기를 바란다"며 "계속해서 학생으로서의 자부심을 갖고 즐거운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