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성동구, 공동주택 관리원 에어컨 전기료 30% 증액 지원

뉴스듣기


서울

    성동구, 공동주택 관리원 에어컨 전기료 30% 증액 지원

    뉴스듣기
    에어컨을 가동하는 관리원. 성동구 제공에어컨을 가동하는 관리원. 성동구 제공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올해 공동주택 관리원과 미화원 에어컨 전기료를 지난해 대비 30% 증액 지원한다고 29일 밝혔다.
     
    폭염기 7~8월간 지원되는 금액은 에어컨 1대당 월 최대 2만원, 총 2400만원 규모로 지난해 1만5천원 대비 30%를 증액됐다.
     
    아파트 외에도 관리원‧미화원 근무시설 및 휴게시설에 에어컨이 설치된 20세대 이상의 공동주택도 지원 대상에 포함해 이들이 전기료 걱정없이 마음 편히 에어컨을 가동할 수 있도록 했다.
     
    그간 구는 노후된 공용시설의 개보수를 지원하는 공동주택 지원 사업을 통해 2020년부터 매년 14억 원을 지원하며 서울시 자치구 중 최고 수준의 예산을 편성해왔다.
     
    2021년도부터 올해까지 '관리원 및 미화원 근무시설 개선사업'을 선도 사업으로 지정해 지난해 31개 아파트 단지에 총 6600만원을 추가 지원한데 이어 올해 26개 단지에 4700만원을 지원했다.

    지난 5월 기준 관리원 근무시설 및 휴게시설 598개소 중 500대의 에어컨이 설치되며 83%의 설치율을 훌쩍 넘겼다.
     
    지난해 전국 최초 '서울특별시 성동구 공동주택 관리원 등 인권 보호 및 증진에 관한 조례'를 제정('21.7.)헤 이들의 실질적인 권리가 보장될 수 있도록 했다.
     
    구는 성동구민이 받을 수 있었던 노무·법률 상담 및 심리 상담서비스를 관리원 및 미화원에게도 제공할 방침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관리원들이 한 여름 더위 열기를 맘 편히 식힐 수 있도록 에어컨 전기료를 증액하게 됐"며 "관리원이라는 호칭 개선을 통해 필수노동자에 대한 인식을 서서히 변화시키고 있는 만큼, 이들의 실질적인 보장을 위해 관련 정책 또한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