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관영 전북지사 당선인 "관사 안 쓴다" 입장 번복

뉴스듣기


전북

    김관영 전북지사 당선인 "관사 안 쓴다" 입장 번복

    뉴스듣기

    도민과의 소통 위해 살겠다는 입장 뒤집어
    김 당선인 "전주에 아파트 얻어 생활"
    기존 관사는 의회와 상의해 활용 방안 모색

    김관영 전북도지사 당선인이 29일 도지사직 인수위원회 중간보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전북도 제공김관영 전북도지사 당선인이 29일 도지사직 인수위원회 중간보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전북도 제공
    김관영 전북도지사 당선인은 29일 "도지사 관사를 도민들에게 돌려드리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도민들과의 소통을 위해 관사에 거주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뒤집은 것이다.

    지난 6·1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광역단체장들이 잇따라 관사에 살지 않겠다는 입장을 표명한 데 따른 부담감이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전북도에 따르면 1971년 지어진 전북도지사 관사는 대지 599㎡, 건물 면적 402㎡ 규모로 주택가격은 14억 5140만원이다. 연간 관리·운영비는 1천만원이 조금 넘는다.

    김관영 도지사 당선인은 "전주 시내에 조그마한 아파트를 하나 얻어서 그곳에서 출퇴근하려고 한다"며 "도지사 관사는 의회와 상의해 활용 방안을 찾겠다"고 말했다.

    앞서 경남도와 충북도, 충남도지사 당선인은 일찌감치 관사에 살지 않겠다고 밝혔다.

    박완수 경남도지사 당선인은 "풀뿌리 민주주의를 구현하기 위해 선출된 시·도지사가 관사에 살 이유는 없다"고 관사 폐지를 약속했다.

    김영관 충북도지사 당선인도 "관사를 사용하지 않겠다. 도민의 소중한 세금을 한 푼도 허투루 쓰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했다.
     
    행안부 등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전국 243개 지자체 중 전북·전남·경기·강원·경북·경남·대구·부산·충북·충남 등 10개 광역지자체와 9개 기초지자체 등 모두 19곳에서 단체장 관사를 운영하거나 소유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