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전시보건환경연구원, 가정식 간편식 안전성 검사 강화

뉴스듣기


대전

    대전시보건환경연구원, 가정식 간편식 안전성 검사 강화

    뉴스듣기
    대전시보건환경연구원 가정간편식 안전성 검사 강화. 대전시보건환경연구원 제공대전시보건환경연구원 가정간편식 안전성 검사 강화. 대전시보건환경연구원 제공
    대전시 보건환경연구원은 1인가구 증가와 코로나19 장기화 등으로 수요가 급증한 밀키트 등 가정간편식의 안전성 검사를 강화한다고 29일 밝혔다.
     
    가정간편식(HMR:Home Meal Replacement)은 손질된 식재료와 양념으로 구성돼 제공되는 조리법에 따라 가정에서 간편하게 조리해 섭취할 수 있는 제품을 말한다.
     
    대전시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가정간편식 시장은 2015년 1조 9천억 원 규모에서 2019년에는 3조 5천억 원으로 성장했으며 올해는 약 5조 원, 오는 2024년에는 약 7조 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시보건환경연구원은 시민들이 안전하게 간편식을 이용할 수 있도록 대형마트를 비롯해 무인매장, 온라인판매, 새벽배송 등 다양하게 유통되는 가정간편식 100여 개 품목의 식품첨가물 사용여부를 조사할 계획이다.
     
    특히 제품 부재료인 양념류의 장기보존 목적으로 사용되는 식품첨가물에 대한 안전성 조사를 위해 소브산, 안식향산, 데히드로초산나트륨, 파라옥시안식향산 메틸 및 에틸, 프로피온산 등 보존료 6개 항목을 집중 검사할 계획이다.
     
    대전시 남숭우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사회와 환경 변화에 맞춰 수요가 증가하는 식품의 선제적 유해물질 검사로 시민의 안전 먹거리 요구에 적극 부응하겠다"며 이번 검사 결과는 식품안전관리 정책의 기초자료로 제공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대전은 1인가구 비중이 36.3%로 전국 최고 수준이며 2021년 대전세종연구원 조사에 따르면 대전지역 1인가구 중 주1회 간편식을 구입하는 비율은 2016년 7.9%에서 2020년 54.8%까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