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 대통령 약속한 '대통령 직속 새만금위원회' 언제쯤

뉴스듣기


전북

    윤 대통령 약속한 '대통령 직속 새만금위원회' 언제쯤

    뉴스듣기

    국무총리 소속서 격상 공약
    구체적 움직임 보이지 않아
    기존 위원회 정리 움직임에 촉각

    김병준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지역균형발전특별위원장이 지난 4월 27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 공동기자회견장에서 지역균형발전 비전 대국민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김병준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지역균형발전특별위원장이 지난 4월 27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 공동기자회견장에서 지역균형발전 비전 대국민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정부가 대통령 소속의 각종 위원회를 일부 정리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윤 대통령의 새만금 공약 중 하나인 '대통령 직속 새만금위원회'에 미칠 영향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6·1지방선거에서 현재 국무총리 소속의 새만금위원회를 대통령 직속으로 격상하겠다고 약속했다.

    새만금 사업을 대통령이 직접 챙겨 개발에 속도를 더하겠다는 의지로 읽혔다.

    하지만 현재까지 새만금위원회 격상에 대한 정부의 구체적 움직임이 보이지 않는다.

    이런 가운데 20개가 넘는 대통령 소속 위원회를 줄이려는 정부 방침이 알려졌다.

    현재 대통령 직속위원회는 모두 21개로, 도서관정보정책위원회 등이 정리 대상 후보로 꼽히고 있다.

    이 밖에 기능이 겹치거나 성과가 돋보이지 않는 위원회를 통·폐합하는 방안도 거론된다.

    반면 윤 대통령의 핵심 공약인 '디지털플랫폼정부'를 추진할 디지털플랫폼정부위원회가 대통령 소속으로 설치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행정안전부는 28일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오는 7월 1일부터 대통령 소속으로 디지털플랫폼정부위원회를 설치한다고 밝혔다.

    방만한 조직은 정리하면서도 정부가 주도적으로 키울 사업은 밀어주겠다는 포석으로 보인다.

    새만금위원회의 대통령 직속위원회 격상은 결국 새만금 사업 주체와 관계 기관의 의지에 달렸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에 대해 김규현 새만금개발청장은 최근 기자들과 만나 "새만금위원회가 대통령 소속이든 총리실 소속이든 일하는 것에는 변함이 없다"면서 "조만간 어떤 식으로든 방향이 정해질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새만금위원회는 새만금 사업의 효율적인 개발, 관리 및 환경보전 등 중요사항을 심의하기 위해 2009년에 설치된 국무총리 소속의 심의 기구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