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금감원, 매출 부풀리기 등 감리 지적사례 공개

뉴스듣기


금융/증시

    금감원, 매출 부풀리기 등 감리 지적사례 공개

    뉴스듣기

    2011~2021년 지적 사례 총 123건 데이터베이스화
    "주요 감리 지적사례에 대해 지속해서 교육·안내"

    연합뉴스연합뉴스
    정보기술(IT) 업체인 A사는 매출 외형을 부풀리기 위해 다양한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공급업체 간에 이미 확정된 매출·매입 거래에 별다른 역할 없이 끼어들었다. 이런 방식으로 가공의 매출액 및 매출원가를 계상해 매출을 부풀린 것으로 드러났다.

    중간유통업체 B사는 제품이 최종 수요처에 판매될 때 수익을 인식해야하지만, 과도한 물량을 대리점으로 임의 반출하고 이를 전부 수익으로 인식하게 해 매출액과 매출원가 등을 과대계상했다.


    금융감독원은 28일 이런 내용 등이 담긴 지난해 감리 지적사례 15건을 발표했다.  

    또 이를 포함한 국제회계기준(IFRS) 시행 이후인 2011~2021년간의 지적 사례 총 123건을 감리 지적사례 데이터베이스(DB)에 공개한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유사 회계오류 발생을 방지하기 위해 그간 감리 지적사례 DB를 구축하고 공개해왔다.

    지난해 지적사례의 주요 내용으로는 허위 매출과 매출 과대계상 등 매출·매출원가 관련 사례가 4건으로 가장 많았다.

    투자주식·파생상품 평가 오류 3건, 재고자산 및 유·무형자산 과대 계상 3건 등이 그 뒤를 이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회계 현안 설명회 등을 통해 주요 감리 지적사례에 대해 지속해서 교육·안내해 유사사례 재발 방지 및 투자자 의사결정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