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시, AI 행정 빅데이터 서비스 플랫폼 2단계 구축 착수

뉴스듣기


서울

    서울시, AI 행정 빅데이터 서비스 플랫폼 2단계 구축 착수

    뉴스듣기
    서울시 제공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행정 데이터를 부서 칸막이 없이 공동 활용하고, 비전문가 또한 쉽게 이해하고 이용할 수 있는 '인공지능 기반 빅데이터 서비스 플랫폼(2단계)' 구축 사업에 본격 착수한다고 28일 밝혔다.

    지난해 '빅데이터 통합저장소'를 구축한 서울시는 2단계 사업으로 대규모 행정 데이터와 외부 데이터를 연계 수집하여 데이터셋을 구성해 누구나 쉽게 데이터를 검색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자연어 기반의 검색 서비스와 인공지능 기반의 분석 환경을 구현할 계획이다.

    인구 정책 의사결정에 필요한 데이터를 가상융합 및 지리정보시스템(GIS)기반으로 보여주는 '서울 인구관'도 구축한다.

    시는 12개 행정 분류의 218개 시스템 데이터 중 서울시 2030 정책에 우선적으로 필요한 데이터를 각 분야별로 30개가량 선정하여 가칭 '서울데이터300'를 개발한다.
     
    이와 함께 가상융합 기반 인구관에 활용될 생활인구, 생활이동, 주민등록인구 등의 통계청 데이터와 KT통신 데이터 500여 종을 연계 수집한다.

    이같은 인공지능 분석 플랫폼은 다양한 AI 알고리즘 학습 개발과 딥러닝 기술을 기반으로 AI 서비스를 쉽고 빠르게 관리할 수 있는 AI 통합 개발 플랫폼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서울시 인구관 구현 예시. 서울시 제공서울시 인구관 구현 예시. 서울시 제공
    이를 활용하면 고령인구 밀집 지역을 예측해 의료 시설 추가, 주거지 경사 개선, 대중교통서비스 개선 등 주거환경 개선 정책에 활용하거나, 청년 인구 밀집 지역을 예측해 주택·복지 서비스 정책에 활용할 수 있다.
     
    서울 인구관은 3D 애니메이션 메타버스 공간에서 인구와 관련된 정책 의사결정에 필요한 데이터를 시계열(과거, 현재, 미래)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내년 경제관, 주택관, 서울서베이관 등 정책 주제별로 개발된 가상융합 공간을 확대할 예정이다.

    박종수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본 사업은 인공지능, 빅데이터, 가상융합 등 신기술을 도입하여 누구나 쉽게 이해하고 이용할 수 있는 빅데이터 서비스 플랫폼을 구현해 서울시의 데이터 기반 행정 역량을 한층 더 강화할 혁신 기반을 마련하는 사업"이라며 "이를 통해 서울시민의 생활에 보다 밀접한 행정 서비스 창출이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