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내년도 교원 채용 줄어들고 수급계획도 1년 미뤄져…교대생 "경제논리 안돼" 반발

뉴스듣기


교육

    내년도 교원 채용 줄어들고 수급계획도 1년 미뤄져…교대생 "경제논리 안돼" 반발

    뉴스듣기
    사진공동취재단사진공동취재단
    내년도 공립 초·중·고교 교원 신규채용 규모가 지난해보다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새 정부의 반도체 인재양성 과제를 반영하기 위해 중기 교원수급계획도 내년으로 미뤄졌다.
     
    교육부는 올해 말 치러질 2023학년도 신규 교원 채용 규모를 잠정 결정하고 각 시·도 교육청과 의견을 조율하고 있다.
     
    채용 규모는 교육부가 2020년 발표한 교원 수급계획에 따라 초등은 3천명 안팎, 중등은 4천명 안팎으로 줄어들 전망이다. 지난해에는 초등 교원 3천758명, 중등 교원 4410명이었다.
     
    당초 교육부는 지난 3월까지 새로운 교원수급모델을 마련하고 이에 기반을 둔 2023~2027년 중기 교원수급계획을 올해 상반기 내로 수립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새 정부 출범으로 관계부처와의 협의가 지연되면서 수급모델은 아직 마련되지 않은 상태다. 
     
    또한 최근의 반도체 인재양성 과제를 반영하기 위해 교육부는 올해 정책연구를 다시 진행하고 중기 교원수급계획 발표도 1년 뒤로 미뤘다.
     
    이에대해 교육대학 학생들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전국교육대학생연합은 지난 27일 "교원수급계획 발표를 1년 미룬 교육부를 규탄한다"며 "학급당 학생 수 20명 상한제를 완성할 수급계획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아직도 전국 초·중·고교 학급 중 28%에 달하는 4만 439학급의 학급당 학생 수는 28명 이상"이라며 "현장에 교사가 부족한데도 단순 경제 논리로 교원을 감축하는 것은 정책실패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초·중등 교육을 위한 지방교육재정교부금을 나눠 고등교육 예산으로 전환하려는 정부의 '지방교육재정교부금 개편안'도 폐기하라고 비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