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전시, 8월 말까지 반려동물등록 자진신고 기간 운영

뉴스듣기


대전

    대전시, 8월 말까지 반려동물등록 자진신고 기간 운영

    뉴스듣기
    대전시 반려동물 등록 자진신고기간 운영. 대전시 제공대전시 반려동물 등록 자진신고기간 운영. 대전시 제공
    대전시는 오는 8월말까지 '반려동물등록 자진신고 기간'을 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
     
    동물보호법에 따르면 가정에서 반려 목적으로 2개월령 이상의 개를 키우는 사람은 반드시 동물등록을 해야 하며 이를 지키지 않을 경우 1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되고 변경사항을 신고하지 않아도 5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신규 동물등록이나 무선식별장치의 변경은 자치구가 지정한 동물등록 대행업체에 신분증을 지참하고 반려동물과 함께 방문해야 한다.
     
    등록대상 동물의 분실, 다시 찾은 경우 및 동물 사망 등은 동물보호관리시스템을 통해 온라인으로 변경신고가 가능하고 소유자의 변경은 자치구에 직접 변경신고를 해야 한다.
     
    대전시는 자진신고 기간이 끝나는 9월 한 달 동안 미등록자 및 정보변경 미신고자에 대한 집중단속을 실시할 방침이다.

    또 동물등록방법 가운데 분실이나 훼손의 우려가 적은 내장형 동물등록 지원사업을 지속 실시할 계획이다.
     
    대전시는 시민이 기르는 개와 고양이에 대해 내장형으로 동물등록을 하는 경우 1만 원의 비용으로 동물등록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으며 외장형 인식표에서 내장형으로 변경하는 경우에도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이와함께 대전시와 유성구는 동물등록 독려를 위해 반려견 이용객이 많은 대전반려동물공원에서 '찾아가는 내장형 동물등록'을 7월 한달동안 매주 일요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5차례에 걸쳐 운영한다.
     
    반려동물공원을 방문한 시민들을 대상으로 유성구 동물병원들의 협조로 실시하며 지원사항은 내장형 동물등록 지원사업과 동일하다.
     
    대전시 박익규 농생명정책과장은 "반려동물을 키우신다면 동물등록은 선택이 아닌 필수사항"이라며 "반려동물을 잃어 버렸을 경우 가장 빠르고 안전하게 찾을 수 있는 방법이 내장형으로 동물등록을 하는 것으로 이제까지 동물등록을 하지 못한 시민들께서는 이번 자진신고 기간 내 신규 등록 및 변경 신고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