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14년간 동결된 대학등록금 이르면 내년부터 오를 가능성 커

뉴스듣기


교육

    14년간 동결된 대학등록금 이르면 내년부터 오를 가능성 커

    뉴스듣기
    연합뉴스연합뉴스
    14년간 동결된 대학 등록금이 이르면 내년부터 오를 가능성이 커졌다.

    교육부가 대학 등록금과 관련한 규제를 조만간 완화할 수 있다는 입장을 시사했다.

    장상윤 교육부 차관은 지난 23일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 주최 대학 총장 세미나에 참석해 "등록금 규제를 풀어야 한다는 것에 대해서는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며 "1~2년 끌 것은 아니고 조만간에 결론을 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물가 상승기에 규제를 푸는 타이밍을 언제 할 것이냐, 학생·학부모가 가질 부담을 어떻게 덜어드려야 하느냐를 함께 고민해야지 규제만 푼다고 해결될 문제는 아니다"고 덧붙였다.

    대학 등록금은 지난 2009년부터 사실상 동결된 상태로 대학들은 그동안 재정적으로 매우 어려운 상황에 있다고 호소해왔다.

    올해 전국 4년제 일반 대학과 교육대학 194곳의 학생 1인당 연간 등록금 평균은 676만원으로 사립대학이 평균 752만원, 국공립대학이 419만원이다.

    교육부가 등록금 규제 완화를 시사하면서 조만간 대학 등록금 인상이 현실화될 전망이다.

    그러나 최근 물가상승 압박이 심해진 상황에서 대학 등록금까지 인상될 경우 학생과 학부모의 반발도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