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창원시, 특례시 이상 지역 중에서 집값 상승률 최고 기록

뉴스듣기


경남

    창원시, 특례시 이상 지역 중에서 집값 상승률 최고 기록

    뉴스듣기

    한국부동산원 5월 매매 변동률 창원 0.61% 기록…특례시·특별시 중에서 가장 높아
    올해 입주물량 1045세대 그쳐…입주 물량 부족 영향으로 가격 상승세 이어질 듯

    창원지역 아파트단지. 창원시 제공창원지역 아파트단지. 창원시 제공
    경남 창원시가 5월 아파트 매매 상승률 1위를 기록하는 등 특례시 출범 이후 위상이 더 높아지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5월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이 전국평균 -0.05%를 기록해 약세를 보이고 있지만, 창원은 0.61%를 기록해 특례시급 이상 지역 중에서 가장 높았다.
     
    창원 다음으로는 고양이 0.21%를 기록했고, 제주 0.16%, 광주 0.15%, 울산 0.06%이 상승한 반면, 서울, 인천, 대전, 용인, 수원, 세종은 마이너스를 기록해 대조를 보였다.

    창원 아파트가격은 구별로 마산합포 1.03%, 진해 0.99%, 마산회원 0.83%, 성산 0.27%, 의창 0.16% 순으로 나타났다.

    집값 상승의 원인은 공급부족에 따른 전세가 상승이다. 전세에서도 마산합포가 1.04%를 기록했고, 진해 0.93%, 성산 0.76%, 마산회원 0.73%, 의창 0.7% 순으로 나타났다. 매매가격보다 전세가격 상승률이 더 높게 나타나면서 집값 상승을 견인하고 있다.

    가장 큰 원인은 공급부족이라 할 수 있다. 창원시는 올해 1045세대에 그친다. 3월에 입주한 성산구 사파정동 '성산반도유보라아이비파크(1045세대)'가 유일하다.

    부족한 입주물량 영향으로 전세가격이 상승하면서 매매가격도 강세를 보이고 있다. 창원은 내년 입주 물량이 3936세대만 계획돼 있다. 적정 입주물량인 6500여세대 보다 작아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전망이다. 입주물량이 부족하지만, 올해에 현재까지 분양한 아파트는 단 한곳으로 지난 4월에 분양한 성산구 '힐스테이트창원더퍼스트(1779세대)'가 유일하다.
     
    공급 부족이 이어지면서 신규 공급에 대한 기대도 높다. 올 5월까지 창원에서는 2588세대 분양에 그쳤기 때문에 하반기에 공급을 앞두고 있는 성산구 '창원자이 시그니처(786세대)가 7월에 분양 예정이고, 대원1구역재건축(951세대), 마산회원구 창원롯데캐슬어반포레(981세대)도 분양을 준비하고 있다.

    부동산업체인 부동산서베이 이영래 대표는 "공급 부족과 더불어 8월이 되면 '계약갱신요구권'이 종료되는 매물들이 나오기 때문에 2년간 올리지 못했던 전세가격이 크게 오를 가능성도 높다"며 "현재는 기준금리 상승 영향으로 매매 시장이 관망세를 보이고 있지만, 하반기에는 전세가격이 더 큰 폭으로 상승할 수 있어 전세 만기를 앞두고 있는 실수요자들은 미리 준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