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대무벡스, PTC코리아와 업무협약…'스마트물류' 가속화 기반 마련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기업/산업

    현대무벡스, PTC코리아와 업무협약…'스마트물류' 가속화 기반 마련

    뉴스듣기
    핵심요약

    양사는 우선적으로 '예지보전'(설비고장·수명예측)과 산업안전관리 솔루션 고도화·사업화 협력에 나선다. 두 기술 모두 현대무벡스의 '토털 스마트 물류자동화 솔루션'을 한층 더 강화시킬 것으로 기대된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현대무벡스는 글로벌 IT기업 'PTC코리아'와 23일 현대그룹 사옥에서 현대무벡스 이상돈 솔루션사업본부장(좌측)과 PTC코리아 제품영업총괄 이연자 상무(우측)가 참석한 가운데 '제조·물류 스마트솔루션 공동 공급·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현대무벡스 제공.현대무벡스는 글로벌 IT기업 'PTC코리아'와 23일 현대그룹 사옥에서 왼쪽부터 현대무벡스 이상돈 솔루션사업본부장과 PTC코리아 제품영업총괄 이연자 상무가 참석한 가운데 '제조·물류 스마트솔루션 공동 공급·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현대무벡스 제공
    현대무벡스가 글로벌 정보기술(IT) 기업 PTC코리아와 주력사업인 '스마트 물류자동화' 역량 강화 등을 위해 다양한 산업 분야의 스마트솔루션 고도화 협력을 추진한다.

    현대무벡스는 서울 계동 현대그룹 사옥에서 PTC코리아와 '제조·물류 스마트솔루션 협력 MOU(양해각서)'를 체결하고 향후 공동 사업·연구개발 등 공조방안을 논의했다고 23일 밝혔다.

    양사는 우선적으로 '예지보전'(설비고장·수명예측)과 산업안전관리 솔루션 고도화·사업화 협력에 나선다. 두 기술 모두 현대무벡스의 '토털 스마트 물류자동화 솔루션'을 한층 더 강화시킬 것으로 기대된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먼저 현대무벡스가 보유한 예지보전 솔루션과 PTC의 IIoT(산업용사물인터넷), PLM(제품수명주기관리) 기술을 융합해 모바일 디지털트윈 화면 하나로 현장의 기계·설비를 실시간 파악할 수 있는 혁신적인 산업 환경을 구축한다.

    또한 PTC의 AR(증강현실) 플랫폼을 기반으로 신개념 산업안전관리 솔루션도 공동 개발한다. 중대재해를 예방하고 작업효율과 숙련도 향상에 기여하기 위해 양사 기술이 집약된 데모센터(시험운영공간)도 구상하고 있다.

    현대무벡스는 국내 최고 수준의 스마트물류 설비(H/W)와 함께 SI(시스템통합)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여기에 스마트 물류자동화 사업을 뒷받침할 수 있는 첨단 스마트솔루션 개발까지 집중하면서 최근 의미있는 성과를 내고 있다고 회사는 밝혔다.

    특히 클라우드 기반 예지보전 솔루션은 업계의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국책과제 '2022년 핵심산업 클라우드 플래그십 프로젝트'의 서비스사업자로 선정돼 연말까지 정부지원을 통해 서비스 고도화를 추진한다.  

    현대무벡스 관계자는 "PTC의 스마트 혁신 기술과 무벡스의 견고한 스마트물류·제조 사업 네트워크가 결합하면 새로운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다"며 "스마트솔루션은 잠재성이 무한한 만큼 스마트물류·제조 자동화 사업을 견인할 수 있는 성장 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PTC코리아는 "무벡스의 스마트물류·제조 역량이 PTC의 예측진단시스템 등 우수한 미래기술과 만나면 혁신적인 협력의 결과를 만들어낼  것"이라며 "국내외 시장 판로 확대를 비롯해 고객사의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다양한 협력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