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신도시 건설 대비' 광명-서울 도로망 확충…7개 노선 추진

뉴스듣기


경인

    '신도시 건설 대비' 광명-서울 도로망 확충…7개 노선 추진

    뉴스듣기

    광명시 도로건설·관리계획 고시
    신도시 개발 등에 대한 교통대책
    박승원 "광명 100년 미래 대비"

    광명시청사 전경. 광명시청 제공광명시청사 전경. 광명시청 제공
    경기도 광명에서 서울로 이어지는 교통망이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21일 광명시는 서울 방면 교통대책 등을 담은 '광명시 도로건설·관리계획(2021-2025)'을 최종 수립·고시한다고 밝혔다.

    이 계획은 '안전을 향해 가는 사람 중심 도로'를 비전으로 △신규 개발사업 여건에 대응하는 도로망 △도심 혼잡 해소 △친환경·사람중심 도로 정비 △도로 안전체계 구축 등 4개 분야로 수립됐다.

    핵심은 서울 지역과 이어지는 교통 체계 개선이다. 현재 추진되고 있는 광명․시흥 3기 신도시와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하안2공공주택지구, 광명문화복합단지 등 대규모 개발에 따른 교통난을 대비하기 위한 취지다.

    주요 사업은 안양천을 횡단하는 4개 노선(교량 2, 지하도로 2) 추가와 신도시·원도심을 잇는 동·서 연결도로 3개 노선 신설 등이다.

    도심 혼잡 해소를 위해 소하동 오리로 지하차도와 철산역 앞 삼거리, 광명역IC 등 6개 도심 지역 교차로 개선 작업도 추진된다.

    또한 철산로 가로숲길(보행광장+시범보도)과 차 없는 거리 조성, 도로 안내판 정비 등을 통해 친환경·사람중심 도로 환경 구축도 병행하겠다는 구상이다.

    시는 이번 계획을 각종 국책사업의 광역교통 개선 대책에 반영함으로써 국비와 민간 재원을 유치해 관련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광명시의 미래 100년을 내다보면서 지역 교통망에 대한 5개년 계획을 마련했다"며 "신도시 건설로 도시가 팽창하는 만큼 그에 걸맞은 광역 교통체계를 갖추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