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미약품-KT, 디지털치료기기 개발 '디지털팜'에 합작투자

뉴스듣기


IT/과학

    한미약품-KT, 디지털치료기기 개발 '디지털팜'에 합작투자

    뉴스듣기

    "국내 최초 ICT회사-의료기관-제약회사 상호협력…국내 DTx 시장 주도 나서"

    17일 열린 디지털팜 출범식에서 각사 관계자들이 함께 모여 기념사진 촬영에 임하고 있다.(사진=KT)17일 열린 디지털팜 출범식에서 각사 관계자들이 함께 모여 기념사진 촬영에 임하고 있다. KT 제공
    한미약품과 KT가 디지털치료기기(DTx) 및 전자약 전문기업 '디지털팜'에 합작 투자를 단행한다.

    KT는 이런 내용의 합작 투자와 관련한 출범식을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사업협력은 ICT회사와 제약회사, 의료기관이 각자의 역량을 결집한 국내 첫 사례라고 회사 측은 밝혔다.

    디지털팜은 가톨릭대학교 기술지주회사의 자회사로 알코올, 니코틴 등 중독 개선 디지털치료기기의 개발 및 사업 경쟁력 제고를 목표로 2021년 11월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김대진 교수가 창업한 회사다. KT와 한미약품은 올해 4월 디지털팜에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했다.

    향후 KT는 디지털치료기기 플랫폼 개발과 사업전략 수립 및 파이프라인(디지털치료기기 및 전자약) 제공 등을 맡을 예정이다. 한미약품은 디지털치료기기 B2H(기업-병원) 사업전략 수립, 처방 활성화를 위한 마케팅·인허가에 대응해 상호간 시너지를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디지털팜은 다양한 질병 영역에서의 디지털치료기기 신규 파이프라인을 지속 발굴하고, 상용화 개발에 반드시 필요한 임상연구 인프라를 지원한다. 현재 개발 중인 알코올, 니코틴 등 중독 관련 디지털치료제의 확증임상을 올해 하반기에 시작할 예정이다. 아울러 난청, 연하장애 등 다양한 질환의 디지털치료제와 이를 활용하기 위한 비대면 플랫폼 개발에 주력한다.

    KT AI/DX융합사업부문장 송재호 부사장은 "ICT와 제약 분야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기업인 KT와 한미약품이 함께 힘을 모으면 미래 디지털헬스케어 시장을 주도하기 위한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면서 "디지털팜이 국내 디지털치료기기 및 전자약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이 되도록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