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與, 연일 서해피격 대야 압박…권성동 "文 전 대통령 답하라"

뉴스듣기


정치 일반

    與, 연일 서해피격 대야 압박…권성동 "文 전 대통령 답하라"

    • 2022-06-18 16:52
    뉴스듣기

    민주당에도 "전직 대통령 잘못 은폐할텐가"…기록물 열람 압박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 연합뉴스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18일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을 전임 정부에 의한 '월북 공작'으로 규정하고 문재인 전 대통령을 비롯한 야권을 압박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SNS에서 "문 전 대통령은 답해야 한다"며 "세월호의 진실은 인양하겠다면서, 왜 서해 피격 공무원의 진실은 무려 15년 동안 봉인하려고 했나"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사람이 먼저다'라고 외치고 또 외쳤으면서 왜 목숨의 무게는 정치적 유불리에 따라 달라졌나"라고도 따졌다.

    권 원내대표는 "지금 국민이 알고 싶은 것은 SNS에 올라오는 전 대통령의 일상이 아니다"라며 "국민적 의혹 앞에 문 전 대통령은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문재인 정부 때인 지난 2020년 9월 발생한 피격 사건 당시 해양경찰청은 '자진 월북'이라는 수사 결과를 발표했으나, 1년 9개월 만인 지난 16일 국방부와 해경은 "월북 의도를 찾지 못했다"며 당시 결론을 뒤집고 사과했다.

    권 원내대표는 "월북 공작 사건은 대한민국이 스스로 존엄을 포기한 참극"이라며 진상 규명을 위한 노력에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이 떳떳하다면 마다할 이유가 하나도 없다"며 대통령기록물로 지정된 사건 관련 청와대 보고자료 열람에 협조할 것을 촉구했다.

    국회 차원에서 대통령기록물을 열람하려면 재적 인원 3분의 2 이상의 동의가 필요한 만큼, 절대 과반인 민주당의 동의 없이는 열람이 불가능하다.

    권 원내대표는 "오히려 민주당을 향한 국민적 의혹을 해명할 기회"라면서 "전직 대통령의 잘못을 은폐할 것인가, 아니면 대한민국 국민의 명예회복인가. 민주당이 대한민국의 공당이라면 답은 분명히 하나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영석 최고위원도 SNS에 글을 올려 "2020년 9월 서해에서 북한군에 의해 피살된 우리 공무원 '월북 사건'이 조작된 것이라는 정황이 점차 드러나고 있다"고 썼다.

    이어 "당시 文(문 전 대통령)과 민주당은 종전선언에 매달려 북한 눈치 보기에 급급하던 때라 文정부 해경과 국방부가 우리 공무원을 억울하게 '월북'으로 몰아간 것 아닐까"라고 주장했다.

    윤 최고위원은 "현재 민주당은 자료열람 등 진실규명을 방해하고 있다"며 "감사원이 하루빨리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