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中 자동차 시동 꺼져 조사해 보니 맹물…휘발유 수분 함량 88%

뉴스듣기


아시아/호주

    中 자동차 시동 꺼져 조사해 보니 맹물…휘발유 수분 함량 88%

    뉴스듣기
    핵심요약

    1999년 한국의 맹물 전투기 사건 연상

    cctv 캡처cctv 캡처
    중국의 한 주유소에서 주유한 20여 대의 차량이 고장을 일으켜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23일 중국 매체에 따르면 지난 15일 밤 산시성 한중시의 한 주유소에서 주유한 차량 21대가 얼마 지나지 않아 시동이 꺼지며 멈춰 섰다.

    산시성 에너지품질감독검사소가 해당 주유소 휘발유 샘플을 채취, 성분을 분석한 결과 수분 함량이 88%였다. 현지 공안당국은 주유소 관계자들을 입건, 조사 중이다.

    해당 주유소는 "계측기가 고장나 제때 휘발유를 보충하지 않으면서 유류 탱크 내에 수증기 형태로 남아 있던 수분이 많이 함께 주유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누리꾼들은 "유류 탱크 내에서 수증기가 발생할 수 있겠지만 고의가 아닌 이상 이 정도 수분을 함유하지는 않을 것"이라거나 "휘발유에 물을 섞은 게 아니라 물에 휘발유를 첨가한 것"이라며 엄정한 조사를 요구했다.

    한국에서도 지난 1999년에 기름과 함께 물이 섞여 주입된 F-5 전투기가 야산에 추락한 '맹물 전투기' 사건이 사회적으로 큰 논란이 일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