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中 대만해협 거론 한미정상회담에 반발…"14억에 맞서지 마라"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아시아/호주

    中 대만해협 거론 한미정상회담에 반발…"14억에 맞서지 마라"

    뉴스듣기
    핵심요약

    대만해협 거론에 "유관 측에 엄중교섭 제기"
    바이든, 대만방어 위해 무력개입 언급하자…中 "결연한 반대"
    中 관영매체 "미국의 노리개 되거나 中 감정 상하게 해선 안돼"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 외교부 제공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 외교부 제공
    지난 21일 열렸던 한미 정상회담 내용을 담은 공동성명에 대만해협 문제가 언급된 데 대해 중국 정부가 한미 양국에 강하게 항의하는 등 정상회담의 후폭풍이 본격적으로 불고 있다.
     
    중국 외교부 왕원빈 대변인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한미정상회담 공동성명에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 유지의 중요성이 거론된 데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유관 측에 이미 엄중한 교섭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엄중 교섭 제기'는 외교 경로를 통한 항의를 의미하는 중국의 외교적 용어로 한국과 미국에 이미 강한 항의의 뜻을 전달했다는 뜻이다.
     
    한미정상회담 공동성명에서 대만해협 문제가 거론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 5월 문재인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첫 정상회담 때도 거의 비슷하게 대만해협 문제가 언급됐다.
     
    하지만 당시 중국은 미일 정상회담 공동성명에 대해서만 반발했을 뿐 한미 정상회담 부분에 대해서는 공개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는데 이번엔 미국 친화적인 윤석열 새 정부에 첫 견제구를 던진 것으로 보인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계열의 글로벌타임스도 전문가 발언을 인용해 한미정상 공동성명에서 대만 문제가 거론된 데 대해 중국의 지원 없이는 한반도안보와 안정도 없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신창 푸단대 미국연구센터 부소장은 글로벌타임스 기사에서 "한국이 대만 문제 관련해 미국에 더 강한 지원을 할 수 있다는 신호를 전한 것으로, 이는 중국에 도발적"이라며 "만약 한국이 대만과 관련해 문제를 일으킨다면 그 대가를 치를 것은 분명 한국 자신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글로벌타임스는 한미 정상이 군사는 물론 경제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기로 한 데 대해서도 "한국은 미국의 반중(反中) 인도·태평양 전략의 노리개가 되거나 최대 무역 상대국의 감정을 상하게 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관변 학자인 뤼차오 랴오닝성 사회과학원 연구원의 입을 통해 "북한은 한미 군사훈련을 한반도 정세와 한국의 태도를 가늠하는 바로미터로 보고 있다"며 "북한은 한미의 움직임을 새로운 도발로 볼 것"이라는 논지도 전개했다.
     
    한편 왕원빈 외교부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이 23일 미일 정상회담 직후 기자회견에서 대만 방어를 위해 무력으로 개입할 가능성을 밝힌 데 대해서도 "강렬한 불만과 결연한 반대를 표명한다"며 "14억 인민의 대립면에 서지 말라"고 경고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일 정상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대만을 방어하기 위해 군사개입을 할 것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예스(Yes). 그것이 우리의 약속"이라고 답했다. 이 발언이 생방송으로 중계된 뒤 미 백악관 관계자는 대만을 향한 미국 정책은 변함이 없다며 부랴부랴 진화에 나섰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