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무서운 신예가 나타났다"…'실종' 6월 15일 개봉

뉴스듣기


영화

    "무서운 신예가 나타났다"…'실종' 6월 15일 개봉

    뉴스듣기

    봉준호 감독 조감독 출신 가타야마 신조 감독의 스릴러

    외화 '실종' 메인 예고편 스틸컷. ㈜엔케이컨텐츠 제공외화 '실종' 메인 예고편 스틸컷. ㈜엔케이컨텐츠 제공봉준호 감독의 조감독으로 활약했던 가타야마 신조 감독의 웰메이드 스릴러 '실종'이 오는 6월 15일 개봉을 확정했다.
     
    영화 '실종'(감독 가타야마 신조)은 연쇄살인마를 목격한 아빠가 갑자기 사라진 후, 일터에서 아빠의 이름을 쓰는 연쇄살인마를 본 딸이 진실을 추적하며 벌어지는 웰메이드 스릴러다.
     
    개봉 확정 소식과 함께 공개된 메인 포스터는 연쇄살인마를 본 후 사라진 아빠 사토시(사토 지로)와 사라진 아빠를 찾는 딸 카에데(이토 아오이)의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아빠의 실종 사건에 숨겨진 진실을 찾으려는 카에데의 날카로운 눈빛은 속을 알 수 없는 표정을 짓고 있는 사토시의 모습이 대비를 이루며 영화 속 펼쳐질 의문의 실종 사건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여기에 두 사람 사이에 놓여있는 연쇄살인마(시미즈 히로야)의 수배 전단과 함께 "아빠가 사라지고 그 놈이 나타났다"라는 카피가 영화의 예측 불가한 스토리를 암시하며 기대를 증폭시킨다.
     
    최초 공개된 메인 예고편 역시 끔찍한 범죄를 저지른 연쇄살인마에 대한 방송으로 시작해 단번에 시선을 사로잡는다.
     
    "아빠가 오늘 그 녀석을 봤어"라며 딸 카에데에 현상금에 관해 이야기하는 아빠 사토시의 목소리는 어두운 조명 아래 의미심장한 표정으로 TV를 응시하는 모습과 어우러져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갑자기 사라져 버린 아빠를 찾아 나선 카에데 앞에 나타난 연쇄살인마의 예상치 못했던 등장은 숨 막히는 분위기를 조성하는 것은 물론, 위험천만한 추격전을 펼치다 마침내 마주한 연쇄살인마에게 "우리 아빠 어딨어? 죽였어?"라고 묻는 카에데의 대사는 극강의 서스펜스를 불러일으킨다.
     
    외화 '실종' 메인 포스터. ㈜엔케이컨텐츠 제공외화 '실종' 메인 포스터. ㈜엔케이컨텐츠 제공
    이처럼 지금껏 본 적 없는 웰메이드 스릴러의 탄생을 예고한 '실종'을 두고 '밀정' 등의 김지운 감독은 "무섭다 그리고 놀랍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예측 불허의 스토리텔링도 놀랍고, 팽팽하게 조여 오는 긴장감도 기겁하게 만든다"며 "일본 영화의 무서운 신예가 나타났다"고 평가했다.
     
    자신만의 독보적인 장르 세계를 구축한 연상호 감독 역시 "올해의 스릴러"라며 "장르적 쾌감과 신선한 스토리라인, 비전이 넘치는 연출과 배우들의 엄청난 연기로 길이 남을 스릴러 영화"라고 극찬했다.
     
    여기에 '헤드윅' 존 카메론 미첼 감독은 "대담한 플롯의 전환과 코미디, 비극, 공포를 다양한 앵글로 이야기하는 작품"이라며 "강렬한 연기와 감정을 자극하는 장면들이 놀랍고 엔딩은 완벽에 가깝다"고 말해 영화에 대한 기대를 더욱 높인다.
     
    유수 영화제를 사로잡은 웰메이드 스릴러 '실종'은 오는 6월 15일 스크린에서 만날 수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