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남서 끼임 사고로 노동자 2명 숨져

뉴스듣기


경남

    경남서 끼임 사고로 노동자 2명 숨져

    뉴스듣기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
    경남에서 노동자의 끼임 사망 사고가 잇따랐다.

    지난 19일 오후 8시 15분쯤 경남 거창군의 한 채석장에서 50대 기사가 트럭 하부에 있는 폐석재 제거 작업을 하던 중 프레임과 적재함 사이에 끼여 숨졌다.

    이 채석장은 근로자 50인 이하여서 중대재해처벌법 대상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회사 측의 과실이 드러나면 사업주를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할 예정이다.

    같은 날 오전 함안의 한 공사장에서도 60대 용접 작업 노동자가 토사 반출 작업 현장을 지나다가 굴착기와 벽면 사이에 끼여 숨졌다.

    숨진 노동자는 시공사의 하청업체 소속으로, 해당 공사는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대상이다. 노동부는 중대재해처벌법 위반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