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中 코로나 방역으로 경제에 먹구름…기준금리 인하

뉴스듣기


아시아/호주

    中 코로나 방역으로 경제에 먹구름…기준금리 인하

    뉴스듣기
    핵심요약

    사실상 기준금리 역할하는 5년 만기 대출우대금리 0.15%p 인하
    지난 1월 이후 4개월 만에 소폭 인하

    베이징의 중국 인민은행 청사. 연합뉴스베이징의 중국 인민은행 청사. 연합뉴스
    중국이 엄격한 코로나19 봉쇄가 가져온 경제 충격을 와화하기 위해 사실상의 기준금리인 대출우대금리(LPR)를 인하했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20일 5월 5년 만기 LPR가 전달의 4.6%보다 0.15%p 낮은 4.45%로 집계됐다고 20일 발표했다. 1년 만기 LPR는 3.7%로 전달과 같은 수준으로 유지됐다.

    중국은 2019년 8월 유명무실하던 LPR 제도를 개편해 매달 20일 고시하면서 전 금융기관이 이를 대출 업무 기준으로 삼도록 요구했다. 중국에서는 별도의 공식 기준금리가 있지만 LPR가 사실상의 대출 기준금리 역할을 하고 있다.

    1년 만기 LPR는 폭넓은 일반 대출 금리에, 5년 만기 대출 금리는 장기 대출인 주택담보대출 금리에 영향을 끼친다.

    따라서 5년 만기 LPR만 내린 중국의 이번 조처는 코로나19 경제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얼어붙은 부동산 시장을 지원하는 데 초점이 맞춰진 것으로 평가된다.

    중국은 지난 1월 경기급랭을 반영해 기준금리를 0.1%p 내린 이후 상하이 봉쇄 등으로 경제 타격이 우려되던 지난달까지 3개월간 그대로 유지했었다.

    대신 지난달에 은행지급준비율을 0.25%p 인하해 시중에 100조원대의 유동성을 공급한 바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