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뒤끝작렬]尹, '5·18 정신 헌법 전문 수록' 직접 언급 없었다…5월 단체 '유감'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뒤끝작렬

    [뒤끝작렬]尹, '5·18 정신 헌법 전문 수록' 직접 언급 없었다…5월 단체 '유감'

    뉴스듣기
    편집자 주

    노컷뉴스의 '뒤끝작렬'은 CBS 노컷뉴스 기자들의 취재 뒷얘기를 가감 없이 풀어내는 공간입니다. 전 방위적 사회감시와 성역 없는 취재보도라는 '노컷뉴스'의 이름에 걸맞은 기사입니다. 때로는 방송에서는 다 담아내지 못한 따스한 감동이 '작렬'하는 기사가 되기도 할 것입니다.

    윤 대통령 기념사에서 '5·18 정신 헌법 전문 수록' 미언급
    "오월 정신은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 그 자체"로 에둘러 표현
    대선 후보 시절에는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 수 차례 약속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제42주년 5·18 기념사에서 대선 후보 시절 수 차례 약속했던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에 대해 직접 거론하지 않고 에둘러 표현하는 데 그치면서 5월 단체들과 광주시민들 사이에 실망감이 커지고 있다.  

    윤 대통령은 18일 광주시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했다.

    윤 대통령이 직접 언급한 것처럼 대통령 취임 후 첫 국가 기념일 참석이자 첫 지역 방문이었다.

    윤 대통령은 역대 보수 정부의 대통령과 사뭇 다르게 100여명의 국민의힘 국회의원들과 정부 각 부처 장관들, 대통령실 수석비서관급들과 함께 5·18 기념식에 참석하는 파격 행보를 보였다.


    또 윤 대통령은 5·18 유족, 청년들과 함께 보수 정부 대통령으로는 사상 최초로 5·18 민주묘지 정문인 '민주의 문'으로 입장하며 역사의 한 획을 그었다.

    특히 윤 대통령은 5·18을 상징하는 노래인 '님을 위한 행진곡'을 기념식에 참석한 5월 단체 관계자들의 손을 맞잡고 앞뒤로 흔들며 제창해 호평을 받았다.

    이처럼 윤 대통령이 취임한지 아흐레만에 그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파격적인 방식으로 5·18 기념식에 참석하자 5·18 단체 관계자들과 광주시민들은 무엇보다 윤 대통령의 기념사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5·18 42주년을 맞아 '민주 인권 평화'로 대변되는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에 대한 기대감이 어느 때보다 커지고 있었기 때문이다.

    5·18 단체 관계자들은 윤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 수 차례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에 대해 명확하게 주장해온만큼 이번 기념사에 당연히 포함될 것으로 기대했다.

    그러나 윤 대통령은 5·18 기념식에서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에 대한 직접 거론하지 않고 에둘러 표현하는 데 그쳤다.


    윤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오월 정신은 보편적 가치의 회복이고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 그 자체"라고 말했다.

    세간의 기대와 달리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에 대해 직접 언급하지 않고 '헌법 정신 그 자체'라는 표현으로 오월 정신을 기린 셈이다.

    광주지역에서는 윤 대통령이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에 대한 의지를 천명할 경우 그동안 비협조적이었던 국민의힘도 적극적인 입장으로 돌아서면서 헌법 전문 수록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했다.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리고 있다. 박종민 기자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리고 있다. 박종민 기자
    그런데 윤 대통령의 기념사에서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이 이뤄지지 않으면서 5월 단체 관계자들과 광주시민들 사이에 실망감이 커지고 있다.

    민주당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5·18 기념식 이후 기자들과 만나 "윤 대통령이 오늘 기념사에서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과 관련한 발언을 검토했던 것으로 아는데 포함되지 않아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또 제42주년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는 이날 논평을 내고 "윤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을 약속했는데, 이날 기념사에서 헌법 전문 수록에 대한 의지를 밝히지 않은 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고 비판했다.

    광주시민들은 보수 정부 대통령의 파격적인 5·18 기념식 참석 행보를 환영하고 좋은 평가를 하면서도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 문제가 직접 거론되지 않은 데 대해 실망감과 함께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5·18기념재단 조진태 상임이사는 "윤 대통령이 대선 후보 때부터 수 차례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을 공개적으로 표명해 기대가 컸는데, 정작 5·18 기념사에서 빠지고 에둘러 표현하는 데 그쳐 실망스럽다"고 유감을 표명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