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아파트 매수심리 살아난다…서울부터 '들썩'

뉴스듣기


부동산

    아파트 매수심리 살아난다…서울부터 '들썩'

    뉴스듣기

    서울 등 수도권 매수심리 증가율, 지방중소도시 상승치比 4배

    대선 이후 수도권을 중심으로 아파트 매수 심리가 살아나고 있다.

    17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한국부동산원 아파트 매매수급동향 자료를 분석한 결과, 5월 둘째주(9일 기준) 수도권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지난달 같은 기간(90.02)보다 1.66p늘어난 91.68로 조사됐다. 이런 변동률은 전국(1.14p)보다도 약 1.45배 높은 수치다. 다른 권역의 경우 5개광역시는 1.02p, 기타지방은 0.42p 늘어나는데 그쳤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3.95p(87.01→90.96) 상승해 가장 많이 올랐다. 이외에 △전북 3.41p △부산 3.04p △대전 2.68p △인천 0.97p △충북 0.73p △경기 0.54p 등이 뒤를 이었다.

    매매수급지수는 부동산 매매시장에서 공급과 수요의 균형 적정성 여부를 살펴볼 수 있는 지표다. 균형상태를 뜻하는 100을 기준으로, 최대값인 200에 가까울수록 매수심리 우위 시장임을 의미한다.

    이런 매매심리 개선의 이유는 윤석열 대통령이 내걸었던 부동산 공약이 주요한 배경으로 꼽힌다. 윤 대통령은 생애최초 주택구입자 LTV(주택담보대출비율) 최대 80% 완화, 다주택자 양도세 인하 등 부동산 규제 완화를 공약으로 내걸었다. 대선 후 이러한 공약 실현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매수심리가 상승세를 탔다는 평가가 나온다.

    특히, 수도권의 경우 정주여건 및 교통여건 등 각종 생활 인프라가 촘촘히 확충되어 있는 만큼 수요자들의 매수심리가 활발히 살아나는 것으로 리얼투데이는 분석했다. 아울러 건설자재비 상승 이슈로 분양가 상승에 대한 우려도 나타나면서, 분양가 상승 전 매수해야 된다는 심리가 살아난 것으로 리얼투데이는 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새 정부의 부동산 규제 완화 기대감에 전국 매수심리가 회복세에 들어섰다"며 "규제완화로 자금조달 여력이 개선된다면 수요가 많은 지역을 중심으로 회복세는 더 강해질 것으로 보인다" 전망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