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당사자도 모르게 바뀐 권리당원 주소지…"경선 방해 의도"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전북

    당사자도 모르게 바뀐 권리당원 주소지…"경선 방해 의도"

    뉴스듣기
    핵심요약

    전북 군산서 동의 없이 권리당원 주소 변경
    자필로 작성했으나 당비 영수증엔 다른 주소
    모 시의원 "조직적으로 자행된 일로 보여"
    공직선거법 위반 소지 있어 수사 불가피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제공전북 군산지역에서 더불어민주당 권리당원의 주소지가 임의로 변경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일각에선 특정 후보에게 유리하도록 당내 경선의 여론조사에 영향을 미치려고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나오고 있다.
     
    민주당 전북도당은 "공식적으로 도당에 접수된 내용이 없다"고 답하는 등 정확한 사실관계 확인에 나서지 않고 있다.
     
    17일 CBS노컷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군산에서 거주하는 민주당 권리당원 수 명의 주소가 본인의 동의 없이 임의로 변경됐다.
     
    군산시 조촌동에 거주하는 A씨는 지난 4월 29일 도의원 ARS 경선 투표 전화를 받았다. 그러나 자신의 지역(군산시 제2선거구)에 출마한 특정 후보의 이름이 나오지 않아 전화를 끊었다.
     
    A씨가 받은 경선 전화는 군산시 제2선거구가 아닌 제1선거구였다.
     
    이를 이상하게 여긴 A씨가 민주당에 자초지종을 확인한 결과 주소지가 민주당 홈페이지를 통해 군산시 소룡동으로 변경됐다는 내용을 듣게 됐다.
     
    A씨는 "입당원서에 자신의 주소를 군산시 조촌동으로 작성하고 자필 서명했다"며 "본인은 민주당 홈페이지에 가입한 적이 없고 주소를 변경할 컴퓨터 지식도 없다"고 밝혔다.

    군산시 조촌동에 거주하는 A씨가 향후 법적 대응을 위해 작성한 진술서. A씨의 주소지가 민주당 홈페이지에서 변경됐다는 내용이 쓰여있다. 제보자 제공군산시 조촌동에 거주하는 A씨가 향후 법적 대응을 위해 작성한 진술서. A씨의 주소지가 민주당 홈페이지에서 변경됐다는 내용이 쓰여있다. 제보자 제공
    B(42)씨도 비슷한 일을 겪었다. B씨 또한 주소지를 군산시 조촌동으로 자필로 기입하고 민주당에 입당원서를 냈다. 그러나 당비납부 영수증을 확인한 결과 주소지는 조촌동이 아닌 나운동으로 가입돼 있었다.
     
    또 수년 전 군산시 지곡동으로 이사와 당원명부 주소를 바꾸고 살았던 권리당원 C씨도 최근 다른 지역구의 경선 전화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군산시의회의 한 시의원은 경선 과정에서 특정 후보자의 지지자들의 여론조사 참여를 방해해 경선에 영향을 주려고 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한다.
     
    익명을 요구한 모 시의원은 "본인 지역구에 오랫동안 살고 계시고 추천인으로 본인을 쓴 지역민들의 주소지가 당사자 동의 없이 변경됐다"며 "본인 포함해서 4명의 지역 의원들에게서도 동일한 일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직적으로 한 행동으로 보인다"며 "소송을 준비하고 있는 당원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의혹에도 민주당 전북도당은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공식적으로 도당에 접수된 내용이 없다"며 "의혹만 나오고 있어 정확한 사실을 전달해달라"고 일축했다.
     
    누군가 의도를 갖고 당원의 주소지를 변경했다면 당내 경선을 방해하는 등 공직선거법 위반의 소지가 있어 선거관리위원회의 고발과 경찰의 수사가 필요해 보인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