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보성 생태계 교란종 황소개구리 퇴치

뉴스듣기


전남

    보성 생태계 교란종 황소개구리 퇴치

    뉴스듣기
    황소개구리 퇴치활동을 하고 있다. 보성군 제공황소개구리 퇴치활동을 하고 있다. 보성군 제공
    보성군이 생태계 교란종인 황소개구리 퇴치활동에 나섰다.

    보성군 공무원과 야생생물협회 회원들은 27일 벌교읍 태백산맥 문학관 일대 연못에서 황소개구리의 올챙이 만 여 마리를 포획했다.

    황소개구리는 외래 생태 교란 생물의 대표종으로, 토종 생태환경에 피해를 주고 있으며 무단 방생에 따라 번식하고 있다.
     
    참가자들은 또 '지구의 날'을 기념해 벌교읍 중도방죽 일대에서 탄소중립 실천 캠페인과 해안가에 버려진 각종 생활쓰레기 약 3톤도 수거했다.

    중도방죽은 벌교갯벌 지류로 생태학적 가치와 아름다운 풍광으로 유명해 군민과 관광객이 도보여행 코스로 많이 찾는 장소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