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폰·카드 우편함에 놓고 사라져…김포 고교생 실종 미스테리

뉴스듣기


경인

    폰·카드 우편함에 놓고 사라져…김포 고교생 실종 미스테리

    뉴스듣기

    지난 6일 "등교한다" 나간 뒤 15일째 행방 묘연
    12일 인천 작전역서 CCTV에 찍혀

    경찰 실종 수사. 연합뉴스경찰 실종 수사. 연합뉴스
    경기 김포시에서 학교에 간다며 집을 나선 고등학생이 15일째 행방이 묘연해 경찰이 공개 수사에 나섰다.
     
    21일 경기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6일 오전 8시쯤 김포시 마산동에서 고교생 A(15)군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A군 어머니는 "아들이 아침에 학교에 간다고 집을 나갔는데 등교를 하지 않았다"고 신고했다. A군은 당시 자신의 휴대전화와 카드를 자택 우편함에 넣어두고 나간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지난 12일 A군이 공중전화로 자택에 전화를 건 사실을 파악하고 번호를 추적해 인천시 계양구 작전역 폐쇄회로(CC)TV에서 그의 마지막 행적을 확인했다. A군은 전화에서 아무 말도 하지 않고 10초가량 후에 끊은 것으로 알려졌다.
     
    A군 어머니는 "지난달 외할머니가 돌아가신 뒤 아이가 심적으로 많이 힘들어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A군은 키 175㎝에 몸무게 78㎏의 체격이다. 실종 당시 남색 지퍼형 상의에 베이지색 교복 바지를 입고 검은색 배낭을 메고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A군을 목격한 시민은 경찰에 신고해달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