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尹정부 초대 총리에 한덕수 낙점…'경제·국민통합' 방점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尹정부 초대 총리에 한덕수 낙점…'경제·국민통합' 방점

    뉴스듣기
    핵심요약

    경제전문가이자 김대중·노무현 정부에서 국무총리 등 요직 거쳐
    尹 "민관 아우르는 풍부한 경험, 국정과제 수행해 나갈 적임자"
    민주당 "행동이 뒤따라야만 진정한 국민통합" 철저 검증 예고
    국민의힘 "검증 필요하지만 새 정부 출범 발목잡기는 안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통의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기자회견장에서 신임 국무총리로 한덕수 전 총리를 지명 발표하고 있다. 인수위사진기자단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통의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기자회견장에서 신임 국무총리로 한덕수 전 총리를 지명 발표하고 있다. 인수위사진기자단윤석열 정부의 초대 총리로 한덕수 전 국무총리가 내정됐다. 한 후보자는 자타공인 경제전문가이자, 호남 출신으로 김대중.노무현 정부에서도 요직을 거쳤다는 점에서 국민통합을 염두해 둔 인선으로 평가된다.

    재경부 장관·국무총리·주미대사 등 핵심요직 거쳐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3일 오후 서울 통의동 당선인 집무실 기자회견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와 함께 새 정부 내각을 이끌어갈 국무총리 후보자는 한덕수 전 국무총리"라고 발표했다.

    윤 당선인은 "한 후보자는 정파와 무관하게 오로지 실력과 전문성을 인정받아 국정의 핵심 보직을 두루 역임하신 분"이라며 "정통 경제 관료 출신으로 통상산업부 차관, 재정경제부 장관, 국무총리를 지냈고, 이후에는 주미대사와 한국무역협회장 등을 역임하며 경제, 통상, 외교 분야에서 풍부한 경륜을 쌓은 분"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새 정부는 대내외적 엄중한 환경 속에서 우리 경제의 재도약을 위한 기틀을 닦아야 하고, 경제와 안보가 하나가 된 '경제안보 시대'를 철저히 대비해 나아가야 한다"면서 "한 후보자는 민관을 아우르는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내각을 총괄하고 조정하면서 국정과제를 수행해나갈  적임자라고 생각한다"고 내정 이유를 설명했다.

    한 후보자도 지명 소감의 상당부분을 경제 과제를 이야기 하는데 할애했다. 그는 "대내외적으로 경제와 지정학적 여건이 매우 엄중한 때에 국무총리 지명이라는 아주 큰 짐을 지게 돼 한편으로 영광스러우면서도 매우 무겁고 또 큰 책임을 느낀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재정건전성 문제를 언급하며 "단기적으로 이건(확장재정정책) 매우 불가피하다고 보지만, 중장기적으로 재정건전성은 정부 만이 정말 큰 위기의식을 느끼고 대응해야하는 하나의 과제"라며 '대외적인 신뢰' 회복 차원에서도 반드시 해결해야 할 문제라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지난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지난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민주당 "철저 검증" vs 국민의힘 "발목잡기 안돼"


    한 후보자를 지명한데는 그가 호남 출신인데다 과거 민주당 정부에서 핵심 요직을 거친 만큼 향후 인사청문 과정에서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의 협조를 이끌어내기 수월할 것이라는 포석도 깔려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를 의식한듯 민주당은 철저한 검증을 예고하며 날선 반응을 보였다. 이수진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국민통합은 몇몇 사람들의 기용만으로 이루어지지 않는다"며 "행동이 뒤따라야만 진정한 국민통합"이라고 각을 세웠다.
     
    그러면서 "국무총리 청문 요청서가 국회에 제출되면, 한덕수 후보자의 국민통합 실천 의지, 대한민국 핵심 과제 해결 역량, 책임총리로서의 민주주의에 대한 소신을 중심으로 철저하게 검증하겠다"고 강조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도 이날 여야 원내대표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국무총리 인사청문이기 때문에 이분이 실제 명색만 총리가 아니라 내각을 총괄할 수 있는 책임총리로서의 역량과 권한 과연 가질 것인가 꼼꼼하게 따져봐야 한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지난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지난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반면, 국민의힘은 '발목잡기'를 견제하며 협조를 요구했다. 김형동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인사청문회 과정에서의 철저한 검증은 필요하되, 반대를 위한 반대나 후보자에 대한 터무니없는 마타도어 등으로 새 정부의 출범을 발목 잡아서는 안 될 것"이라고 민주당을 겨냥했다.
     
    그러면서 "국회 본연의 책무를 다하면서도 엄중한 위기 상황임을 인식하고, 총리 후보자가 위기 극복을 위해 하루빨리 제 업무에 나설 수 있도록 협력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