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우주쓰레기 된 머스크의 팰컨9, 3월 4일 달과 충돌"

뉴스듣기


국제일반

    "우주쓰레기 된 머스크의 팰컨9, 3월 4일 달과 충돌"

    뉴스듣기

    2015년 기상 위성 탑재 후 발사…연료 부족으로 귀환 불가

    미 플로리다 상공 치솟는 스페이스X '팰컨9' 로켓. 연합뉴스미 플로리다 상공 치솟는 스페이스X '팰컨9' 로켓. 연합뉴스일론 머스크의 민간우주탐사 회사인 스페이스X가 발사한 로켓이 달에 충돌해 폭발할 예정이다.
     
    26일(현지시간) BBC방송에 따르면,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은 2015년 발사됐지만 임무를 마친 뒤 연료 부족으로 지구로 돌아오지 못한 채 우주에 남아있다.
     
    팰컨9 로켓은 인간이 다른 행성에서 살 수 있도록 하겠다는 스페이스X의 야심찬 계획의 하나다. 팰컨9의 1단 추진체는 발사 후 목표지점에 착륙해 재활용이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달. 연합뉴스달. 연합뉴스천문학자 조나단 맥도웰은 BBC뉴스와 인터뷰에서 "통제 불가능한 로켓이 달에 충돌하는 첫 번째 사례가 될 것"이라며 "효과는 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맥도웰은 "수십 년 동안 (우주에) 약 50여 개의 대형 물체가 버려져 있다"면서 "(달과 충돌하는 일이) 여러 차례 있었던 것으로 보이지만, 이번이 우리가 확인할 수 있는 첫 번째 사례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충돌과 폭발은 3월 4일 발생할 전망이다. 달 표면에 작은 인공 크레이터(큰 구멍)가 생길 것으로 보인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