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성효 "위기의 대전, 경험 있는 시장"…대전시장 출마 선언

뉴스듣기


대전

    박성효 "위기의 대전, 경험 있는 시장"…대전시장 출마 선언

    뉴스듣기
    박성효 전 시장이 24일 대전시의회에서 대전시장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김미성 기자박성효 전 시장이 24일 대전시의회에서 대전시장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김미성 기자국민의힘 박성효 전 대전시장이 "위기의 대전, 경험 있는 시장"을 전면에 내세우며 6.1 지방선거 대전시장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박 전 시장은 24일 대전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더 이상 제게 주어진 엄중한 사명과 책임을 외면하지 않고, 145만 시민을 주인으로 모시며 대전의 새로운 내일을 열기 위해 시장직에 도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대전은 민주당 시장 10년 동안 KTX 고속철도 서대전역 패싱과 중소벤처기업부 이탈 등 대놓고 소외와 무시를 당했다"면서도 "지역을 대표한다는 사람들은 중앙의 눈치만 보느라 말 한마디 꺼내지 못했고, 국회의원·시장·구청장·시의원까지 민주당 일색의 폭주는 시민들을 갈라놨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박 전 시장은 또 "지금은 무엇보다 생사의 기로에 서 있는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을 위한 대책이 가장 시급하다"며 "시장이 되면 신용보증재단과 지역은행을 통한 무보증·무담보·무이자 3무(無) 긴급대출, 빅데이터·메타버스를 활용한 전용 플랫폼 구축, 서비스산업 맞춤형 지원을 위한 전담기구 및 소상공인연수원 신설 등을 빠르게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무너진 대전을 살리고 정권을 교체하려면 어설픈 아마추어가 아니라 위기관리 능력과 추진력, 경험을 갖춘 사람이 필요하다"며 "저는 민선 4기 시장을 지내며 혁신적인 아이디어로 신바람 나게 일했으며, 집권 여당의 국회의원과 최고의원을 지낸 경험이 있다"고 강조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