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웃보다 전기 덜 쓰면 현금으로 돌려준다

뉴스듣기


대전

    이웃보다 전기 덜 쓰면 현금으로 돌려준다

    뉴스듣기

    세종·나주·진천 대상…'에너지 캐시백 시범사업' 추진

    세종시 제공세종시 제공주변 아파트단지·가구보다 전기를 덜 쓴 만큼 현금으로 돌려주는 에너지 캐시백 시범사업이 시행된다.
     
    세종시는 24일 시청에서 산업통상자원부, 나주시·진천군, 한국전력공사, 에너지시민연대와 산업부 주최로 '에너지 캐시백 시범사업 협약식'을 개최했다.
     
    에너지 캐시백은 사업에 참여한 주변 공동주택단지나 가구보다 전기사용량을 상대적으로 많이 줄인 경우, 절약한 전기사용량을 현금 등으로 돌려받는 국민 에너지 절감 보상 프로그램이다.
     
    각 공동주택 단지가 전체 참여 공동주택단지의 평균 절감률보다 높게 전기를 절약한 경우, 해당 절감량에 해당하는 구간별로 20만 원에서 최대 300만 원까지 캐시백을 지급받게 된다.
     
    공동주택 단지 내 각 세대도 개별적으로 참여 가능하며, 전체 참여 세대의 평균 절감률보다 높게 전기를 절약하면 전기 절감량에 대해 1㎾h 당 30원의 캐시백을 지급받을 수 있다. 예를 들어 평균 사용량이 400kWh인데 20%(80kWh) 적게 사용하면 2400원을 지급하게 된다.
     
    산업부는 3개 혁신도시 시민들이 전기사용량을 5%만 줄여도 연간 약 34GWh(기가와트시)의 전기가 절약될 것으로 추산했다.
     
    또 500㎖짜리 페트병 약 2억2천만 개를 생산·폐기하는 과정에서 배출되는 양만큼의 온실가스를 줄이는 효과도 있다고 분석했다.
     
    한전은 3개 혁신도시를 대상으로 24~28일 신청·접수를 받고 2~5월의 절감 실적에 대해 6월 중 캐시백을 지급할 예정이다.
     
    사업 참여를 원하는 아파트 단지나 세대는 24일부터 한전 사이버지점에서 신청하면 된다.
     
    산업부·지자체·시민단체·에너지 공기업은 세종·나주·진천 등 혁신도시 3곳에서 시범사업을 추진한 뒤 올 하반기 전국으로 확산시킬 예정이다.
     
    문승욱 장관은 "에너지 캐시백 등과 같은 에너지 절약과 효율 향상 노력은 탄소 중립의 비용과 부담을 줄이는 핵심요소"라며 "에너지 절약 실천이 대국민 프로그램과 연계해 국민 생활 전반으로 확산할 수 있도록 지자체, 시민단체, 에너지 공기업이 연대와 협력을 통해 많은 힘을 모아주길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춘희 시장은 "탄소중립사회를 이루기 위해 이제는 지자체, 유관 기관, 모든 국민들이 함께 공감하고 노력해야 할 때"라며 "시범사업이 잘 추진돼 하반기에는 전국적으로 탄소 중립의 생활화라는 물결이 힘차게 퍼져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