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천안시의회 직원 코로나19 확진…의원 등 전수조사

뉴스듣기


대전

    천안시의회 직원 코로나19 확진…의원 등 전수조사

    뉴스듣기

    직원과 시의원 등 전수조사 착수…소독 위해 임시폐쇄조치
    청룡행정복지센터 직원도 확진…천안 주말 새 200여 명 추가

    천안시의회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소독 등을 위해 의회동을 임시 폐쇄조치하고 출입을 금지하고 있다. 인상준 기자천안시의회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소독 등을 위해 의회동을 임시 폐쇄조치하고 출입을 금지하고 있다. 인상준 기자충남 천안시의회 직원이 2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청사를 폐쇄하고 의원과 직원 등 70여 명에 대한 전수 조사를 진행 중이다. 또 동남구 청룡동 행정복지센터에서도 직원 확진자가 발생해 역학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천안시의회에 따르면 직원 1명이 전날 검체를 채취해 이날 오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은 직원이 확진되면서 시의회 25명의 시의원과 48명의 직원 등에 대한 전수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천안시의회는 오전에 속개된 제248회 임시회 상임위원회별 조례안 심사 이후 청사 소독 등을 위해 오후부터 임시 폐쇄조치했다. 
     
    시의회 관계자는 "확진자가 추가적으로 발생해도 조례안 심사가 사실상 마무리돼 25일 임시회 폐회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청룡동 행정복지센터 직원 1명도 이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은 소독 등을 위해 센터를 임시폐쇄조치하고 직원 등 29명에 대한 전수 검사를 벌이고 있다. 확진자와 민원인의 접촉 여부는 역학 조사를 통해 확인할 계획이다. 
     
    한편, 천안에서는 주말 새 200여 명 넘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