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미국, 러시아에 '서면답변' 주기로…우크라 사태 새국면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미국/중남미

    미국, 러시아에 '서면답변' 주기로…우크라 사태 새국면

    뉴스듣기
    핵심요약

    블링컨, 미러외교장관 회담후 "서로 이해하게 돼"
    "러시아의 안전보장 요구에 다음주 서면 답할 것"
    러시아, 그동안 NATO 동진배제, 동유럽철군 요구
    미국 "계속 대화…바이든, 푸틴 만날 준비돼 있어"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21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회담하고 있다. 러시아 외무부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21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회담하고 있다. 러시아 외무부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미국이 러시아에 '서면답변'을 주기로 하면서 이번 사태가 새로운 국면을 맞을지 기대를 낳고 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21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1시간 30분가량 회담한 뒤 기자회견을 열고 회담결과를 설명했다.
     
    블링컨 장관은 "오늘 회담에서 중대한 돌파구가 마련될 것이라고 기대하지 않았으나 이제 서로의 입장을 더욱 분명히 이해하는 길에 접어들었다고 믿는다"면서 이번 회담 결과를 평가했다.
     
    그는 이어 "다음 주에 러시아의 안전보장 요구에 대한 우리의 우려와 생각을 서면 답변으로 러시아에 전달하기로 했다"면서 그 이후에 다시 만날 것을 라브로프 장관에게 제안했다고 전했다.
     
    러시아는 현재 NATO(북대서양조약기구)가 추가 동진(東進)을 배제하고, 동유럽에서도 철수하라는 러시아의 요구에 구체적인 답변을 내놓아야 다음 조치를 결정할 것이라고 요구중이다.
     
    이에대해 미국과 NATO는 이 같은 요구가 전제 조건이 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블링컨 장관은 이번 회담에서도 라브로프 장관에게 "미국은 우크라이나 국민이 자신들의 미래를 써나갈 주권을 방해하는 어떤 노력도 반대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그는 또 회담에서 라브로프 장관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계획이 없다고 주장했으나 미국과 동맹국들은 이를 믿지 않는다며 러시아가 이를 증명하려면 우크라이나 국경지대에서 군대를 철수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어떠한 러시아 군대라도 우크라이나 국경을 넘는다면 그것은 새로운 침략이라는 점을 분명히 밝혀왔다"며 "그럴 경우 러시아는 미국과 파트너들, 동맹국들의 신속하고 심각하며 단결된 대응에 직면할 것"이라고 재차 경고했다.
     
    블링컨 장관은 이어 필요하다면 바이든 대통령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만날 준비가 돼 있다면서 양국간 추가 정상회담 가능성도 열어뒀다.
     
    그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제네바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만났으며, 전화 통화와 화상 회의를 통해 여러 차례 대화를 나눈 점을 상기한 뒤 "우리와 러시아가 문제를 해결하는 최선의 방법이 추가적인 대화를 통해서라는 결론을 내린다면 우리는 분명히 그것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