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이언주 "홍준표 망가뜨리고 쾌재 부른 윤핵관, 나라 망쳐"

    뉴스듣기
    이언주 전 의원. 윤창원 기자이언주 전 의원.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 이언주 전 의원은 21일 윤석열 후보와 홍준표 의원의 회동 후 공천요구 사태와 관련해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 등의 농단이라면 후보와 나라를 망치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대통령은 엄청난 무게를 지고 수많은 갈등과 이해관계를 조정해야 하는데 그때마다 이런 식으로 처리할 것이냐"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 19일 홍 의원은 윤 후보와 양자 회동에서 선거대책본부 합류 여부 등을 논의했다. 회동 후 홍 의원이 재보궐선거 대상 지역인 서울 종로엔 최재형 전 감사원장, 대구 중남구에 이진훈 전 수성구청장을 전략 공천해달라고 제안한 사실이 CBS노컷뉴스 보도([단독]"홍준표, 윤석열에 최재형 전 감사원장 종로 공천 요구")를 통해 드러나 논란이 됐다.
     
    이 전 의원은 "두 리더의 비공개 회동에서 있었던 대화가 흘러나왔다"며 "급기야 그 중에서도 지엽적인 공천 얘기를 들춰내 윤핵관들과 윤빠들이 주동이 되어 홍 의원을 모욕을 줬고 언론플레이가 자행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처가 비리 엄단 선언과 대선 전략이나 단일화, 시대정신 같은 회동의 주요 주제는 온데 간데 없이 공천 얘기가 회동의 주된 주제처럼 된 것도 충격이었다"며 "제가 듣기론 당시 회동은 아주 화기애애한 상태에서 두 분이 의기투합이 되었고 공천건은 얘기 말미에 윤 후보가 먼저 얘길 꺼내 홍 의원이 의견을 제시한 것이었다고 한다"고 강조했다.
     
    국회사진취재단국회사진취재단
    홍 의원은 당시 윤 후보와 회동 후 '청년의 꿈'을 통해 자신은 국정운영 능력 담보와 처가비리 엄단선언 등 2가지를 윤 후보에게 요구했다고 밝혔다.
     
    이 전 의원은 "혹여 (재보선) 해당 지역에 윤핵관들의 이해관계가 있는지 모르지만 그래도 홍 의원과 먼저 소통해서 사정을 설명하며 풀 일"이라며 "결국 윤 후보가 둘 만의 대화를 가족이든 윤핵관들에게든 전달했고 처가 비리 엄단 선언 때문에 처가에서 강짜를 놨든 윤핵관이 그들의 몫이 줄어든다고 생각해서 강짜를 놨든 둘 중 하나의 이유로 원팀을 무산시켜버리려고 벌인 일인 듯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통합의 정치가 시대정신 중의 하나인데 이런 식으로 경쟁자를 모욕주고 뒤통수나 치며 뺄셈정치나 하는 세력들을 국민들이 어찌 생각하겠냐"며 "문재인 정권의 패권주의와 문파들의 광기, 증오와 갈등의 정치와 뭐가 다르냐"고 강조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