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제주 오미크론 변이 설연휴 폭발 우려

뉴스듣기


제주

    제주 오미크론 변이 설연휴 폭발 우려

    뉴스듣기

    전국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다음주 우세종화 가능성 커
    제주 오미크론 조용한 전파 지속…이동량 많은 설연휴가 고비

    제주공항. 이인 기자제주공항. 이인 기자제주에서도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의 조용한 전파가 이어지면서 관광객과 귀성객이 대거 찾는 설 연휴에 감염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

    2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번 주 들어 전국의 오미크론 변이 점유율은 47.1%로 조만간 우세종화가 될 것으로 보인다.

    우세종화는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가장 큰 종을 말하며 변이 검출률이 50%를 넘어서면 우세종화된 것으로 분류된다.

    전국에서 오미크론 변이 점유율은 지난 10일까지만 해도 12.5%였고 15일에는 26.7%였지만 한 주만에 2배 이상 늘어나는 등 폭발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정부는 다음주 중반쯤이면 기존의 델타 변이를 대체한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화가 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이미 광주와 전남, 경기 평택, 안성 등 확산세가 빠른 특정 지역은 오미크론이 우세종화가 됐다.

    제주에서도 오미크론 변이 검출률이 꾸준히 늘면서 조용한 전파가 이어지고 있다.

    제주에 오미크론 첫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달 25일부터 21일까지 모두 420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는데 이 가운데 오미크론 누적 확진자는 57명을 기록했다. 전체의 13.5% 수준이다.

    문제는 설 연휴 관광객과 귀성객이 대거 찾아 폭발적 증가세가 우려된다는 점이다.

    제주도는 전국적으로 오미크론이 확산되고 있고 경증.무증상 비율이 높아 자신도 모르게 전파시킬 수 있는데 이동량이 급격히 늘어나는 설 연휴를 고비로 제주에서도 오미크론 확진자가 급증할 것으로 우려된다고 밝혔다.

    관광업계는 설 연휴가 시작되는 다음주부터 하루 평균 4만 여 명의 관광객이 제주를 찾아 황금연휴 모두 20만 명이 넘는 관광객과 귀성객이 입도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제주도는 지금까지 도내에선 오미크론 변이의 지역통제가 잘 되고 있지만 조용한 전파가 지속되고 있고 설 연휴를 전후로는 크게 확산할 수도 있다며 불필요한 접촉을 최대한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