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1월 1~20일 수출 22% 늘어…수입은 38.4% 증가

뉴스듣기


경제정책

    1월 1~20일 수출 22% 늘어…수입은 38.4% 증가

    뉴스듣기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1월 들어 20일까지 수출액이 1년 전보다 20% 넘게 늘었다. 수출은 2020년 11월 이후 지난달까지 14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하지만 국제 원자재 가격 상승 등으로 수입액이 더 크게 늘면서 무역수지 적자 폭은 커졌다.

    관세청이 21일 발표한 '1월 1~20일 수출입 현황'(통관기준 잠정치)에 따르면, 이 기간 수출액은 344억42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22.0% 증가했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하루 평균 수출액은 23억 달러로 18.0% 증가했다.

    반도체(29.5%), 승용차(22.8%), 석유제품(84.0%), 가전제품(105.4%) 등 수출액이 늘었다. 상대국별로는 중국(18.8%), 미국(28.0%), 유럽연합(15.8%) 등 주요 국가에 대한 수출이 골고루 늘었다.

    수입액은 수출보다 더 큰 폭으로 증가했다. 수입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8.4%(111억 1천만 달러) 증가한 401억 달러로 집계됐다. 원자재 가격 급등으로 원유(96.0%), 가스(228.7%), 석유제품(85.7%) 등의 수입이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무역수지 적자는 56억 3100만 달러로 1년 전보다 적자 폭이 커졌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는 무역수지가 7억 3400만 달러 적자였다. 무역수지는 내수 회복과 수출 호조로 중간재·자본재 수입이 늘고 석유·가스 등 에너지 가격이 오르면서 지난달 20개월 만에 적자로 전환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