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부 '낙농 제도 개선 설명회' 낙농가 반발로 무산…책임 공방

뉴스듣기


경제 일반

    정부 '낙농 제도 개선 설명회' 낙농가 반발로 무산…책임 공방

    뉴스듣기
    핵심요약

    농식품부, 전국 5개권역 설명회 하려다가 농가 반발로 무산…
    낙농육우협회"요식적 설명회 대신, 현장 목소리 담은 방안
    마련해야"…파열음 지속될 듯

    지난해 8월 김인중 농림축산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이 정부세종청사에서 낙농산업 중장기 발전방안 마련을 위한 '낙농 산업 발전위원회 운영계획'에 관련해 브리핑하는 모습. 연합뉴스지난해 8월 김인중 농림축산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이 정부세종청사에서 낙농산업 중장기 발전방안 마련을 위한 '낙농 산업 발전위원회 운영계획'에 관련해 브리핑하는 모습. 연합뉴스원유 차등가격제 도입을 핵심으로 하는 낙동제도 개편안에 대한 정부 설명회가 무산되는 등 정부의 낙농구조 개선정책이 낙농 현장의 반발로 추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21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17일부터 19일까지 강원과 충청, 전남 등 모두 5개 지역에서 낙농산업 발전을 위한 제도개선 설명회를 개최하려고 했다. 하지만 한국낙농육우협회의 반발로 모두 무산됐다.
     
    농식품부는 이번 설명회에서 최근 마련한 우유 원유의 용도별 차등가격제 도입과 낙농진흥회 구조 개편 등 낙농제도 개선 내용을 설명하고 낙농가의 의견을 수렴하려 했는데, 낙농육우협회의 조직적인 방해로 무산됐다고 말했다.
     
    농식품부는 이와 관련해 "이번 설명회 무산의 책임은 낙농육우협회에 있다"면서 "조만간 온라인 설명회를 통해 낙농가와의 소통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우낙농육우협회 제공한우낙농육우협회 제공하지만 한국낙농육우협회도 이날 입장문을 통해 "농식품부의 이번 설명회는 의견수렴을 빙자한 면피용이자 강압용 조치에 불과하다"며 "설명회가 무산된 것은 현장 낙농가들의 악화된 민심의 결과"라고 반박했다.
     
    낙농육우협회는 또 "요식적인 농가설명회는 일시 중단하고 생산자 단체와 협의를 통해 마련한 제도개선안으로 지역설명회를 개최할 것"을 요구했다.
     
    이에 앞서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해말 우유 원유가격을 용도별로 차등적용하고 낙농진흥회 이사회를 개편하는 내용의 낙농제도 개선안을 마련했지만 낙농단체들은 낙농가 생존권 말살 정책이라며 철회하라고 주장하고 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