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기재차관 "2월부터 배달수수료 등 정보 매달 공개"

뉴스듣기


경제 일반

    기재차관 "2월부터 배달수수료 등 정보 매달 공개"

    뉴스듣기
    이억원 기획재정부 차관이 21일 서울 중구 YWCA회관에서 '제3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이억원 기획재정부 차관이 21일 서울 중구 YWCA회관에서 '제3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최근 배달수수료가 급등하면서 외식 물가까지 오르자 정부가 오는 2월부터 배달수수료 현황을 매달 공개하기로 했다.

    기획재정부 이억원 1차관은 21일 서울 YMCA회관에서 제3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고 이처럼 밝혔다.

    이 차관은 "최근 급격히 상승한 배달수수료는 외식물가 상승의 주요 이유 중 하나"라며 "배달비를 아끼려고 아파트 주민들끼리 한번에 배달시키는 '배달 공구'까지 등장했다"고 전했다.

    이어 "지금까지는 소비자가 배달수수료를 비교하려면 일일이 각 배달앱에 들어가 비교해야 했다"며 "2월부터는 소비자단체협의회가 매달 1회 배달수수료 현황을 조사해 공개한다"고 밝혔다.

    배달수수료 현황은 소비자단체협의회 홈페이지(www.consumer.or.kr)와 소비자원 홈페이지(www.kca.go.kr)에 공개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특정 가게에서 배달물품을 주문할 때 배달앱별 수수료 정보를 비교제공하고, 거리별·배달방식별 수수료 정보도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또 최소주문액·지불배달료·할증여부 등 주문방식 차이에 따른 금액도 표시할 예정이다.

    이 차관은 "당장은 소비자단체협의회 시범사업 형태로 추진하게 돼 서울시 등 일부지역 대상으로 정보가 제한적으로 제공되나, 추진성과를 봐가며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