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대글로비스, 온라인 중고차 플랫폼 '오토벨' 선보여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자동차

    현대글로비스, 온라인 중고차 플랫폼 '오토벨' 선보여

    뉴스듣기
    핵심요약

    중고차 매매업체에 판로 제공 및 소비자에 신뢰성 제고
    인터넷·전용 앱 통해 '내차 사기·팔기' 등 서비스 제공
    방문 매각·최고가 매각·무평가 매각 등 3대 주요 서비스

    '오토벨' 홈페이지 캡처. 현대글로비스 제공'오토벨' 홈페이지 캡처. 현대글로비스 제공현대글로비스는 20일 온라인 중고차 중개 플랫폼 '오토벨'을 새롭게 선보인다고 밝혔다.

    현대글로비스는 '차를 아는 전문가가 만든 중고차 플랫폼'을 슬로건으로 내세우고 중고차 매매업체에 판로를 공급하면서 소비자에게는 신뢰도 높은 구입 서비스를 제공해 '상호 윈윈'하는 기회를 제공한다는 목표다.

    사용자는 인터넷과 전용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오토벨에 접속해 내차 사기, 내차 팔기, 내차 시세 조회 등 주요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현대글로비스 오토벨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한 딜러(판매자)는 소속 매매상사의 사업자등록증과 종사원증을 필수로 제출해야 한다. 중고차 딜러는 현대글로비스의 분당, 시화, 양산 경매센터에서 열리는 경매에 참여해 낙찰받은 차량을 오토벨 플랫폼 안에서 '스마트옥션 인증 차량' 메뉴를 통해 소비자에게 즉시 판매할 수 있다.

    회사는 소비자들이 인증된 경매회원사를 통해 투명하게 유통된 차량을 허위매물 걱정 없이 안심하고 구매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밝혔다.

    현대글로비스는 운영 중인 각 중고차 경매센터와 데이터연동을 통해 플랫폼에 등록된 차량의 실매물과 판매 여부를 검증한다. 현대글로비스의 중고차 경매는 월 평균 1만여 대의 차량을 출품하며 약 2200여 개의 업체들이 참여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허위매물을 팔다 적발된 딜러는 회원자격을 영구히 상실시키는 규정 등도 마련키로 했다.

    중고차 구입을 원하는 소비자는 오토벨의 '내차 사기' 항목에서 '라이브 스튜디오' 메뉴를 통해 차량의 내·외부를 확인할 수 있는 360도 회전 가능한 'VR(Virtual Reality)' 사진과 전문평가사가 진행 한 112가지 진단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또 구매한 차량을 집까지 배송 받고 3일간 시승 후 구매를 확정하는 온라인 홈서비스도 제공받을 수 있다.

     온라인 중고차 중개 플랫폼 '오토벨'. 현대글로비스 제공 온라인 중고차 중개 플랫폼 '오토벨'. 현대글로비스 제공오토벨은 차를 팔기 원하는 소비자를 위해 전문 평가사의 방문 매각, 비교 견적을 통한 최고가 매각, 무평가 매각 3가지 서비스도 제공한다.

    방문 매각은 오토벨에 간단한 차량 정보만 입력하면 중고차 전문 평가사가 직접 방문해 현장에서 상담, 매각, 명의이전에 이르는 모든 절차를 원스톱으로 처리해주는 서비스다. 비교 견적 매각은 차량 정보와 사진을 플랫폼에 입력하면 24시간 동안 중고차 딜러들을 대상으로 경쟁 입찰을 진행, 고객이 최종 선택한 딜러에게 차량을 판매하는 방식이다.

    국내에서 처음 선보이는 무평가 매각 서비스는 실 거래 시세 정보를 활용해 평가, 입찰 등 복잡한 절차 없이, 타던 차의 사진을 업로드 해 오토벨에 팔 수 있다. 해당서비스는 신규자동차등록 후 33개월, 주행거리 3만㎞ 이내의 무사고 차량에 한해 제공한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오토벨은 그간 중고차 경매사업 등 운영을 통해 축적한 노하우와 전문성을 바탕으로 소비자 신뢰를 확보하고, 비교적 저렴한 이용료와 다양한 편의 기능을 선보여 국내 최대 중고차 온라인 플랫폼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