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SK지오센트릭, 화성시·소셜벤처와 '자원 순환' 사업' MOU'

뉴스듣기


기업/산업

    SK지오센트릭, 화성시·소셜벤처와 '자원 순환' 사업' MOU'

    뉴스듣기
    핵심요약

    자원회수 로봇 포함, 일반 주택단지 중심으로 친환경 수거

    강동훈 SK지오센트릭 부사장(왼쪽부터)과 서철모 화성시장, 김정빈 수퍼빈 대표가 18일 경기도 화성시청에서 폐자원순환 인프라 구축을 위한 MOU를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SK지오센트릭 제공강동훈 SK지오센트릭 부사장(왼쪽부터)과 서철모 화성시장, 김정빈 수퍼빈 대표가 18일 경기도 화성시청에서 폐자원순환 인프라 구축을 위한 MOU를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SK지오센트릭 제공SK지오센트릭은 18일 경기 화성시, 친환경 소셜벤처 '수퍼빈'과 플라스틱 순환 체계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버려지는 쓰레기를 깨끗한 자원으로 재활용할 수 있도록 분리배출을 쉽게 하고, 시민들의 참여를 독려해 플라스틱 자원 순환 구축을 앞당기자는 취지다.

    협약에 따라 SK지오센트릭과 화성시, 수퍼빈은 분리배출이 상대적으로 잘 이뤄지지 않는 일반 주거단지, 단독주택 등을 중심으로 친환경 수거 스테이션을 구축하기로 했다.

    이에 화성시는 수거 스테이션 구축에 필요한 인허가 및 행정 제도를 지원하고 수퍼빈은 수거 스테이션에 적용한 로봇 '네프론'의 제작과 운영을 담당한다. 네프론은 페트병, 캔 등을 자동으로 선별 처리할 수 있는 친환경 로봇이다. 이 로봇은 AI알고리즘이 적용돼 오염된 쓰레기나 재활용이 어려운 쓰레기도 구분할 수 있다.

    SK지오센트릭은 자원회수 로봇이 수거하지 못하는 폐플라스틱 등을 재활용하기 위한 연구개발 사업을 수행한다.

    SK지오센트릭 강동훈 부사장은 "SK지오센트릭은 인공지능 수거·선별 기술을 보유한 벤처기업과 지자체 간 협력 모델을 지속해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매립·소각되는 폐플라스틱을 줄일 방안을 다각도로 연구·개발해 플라스틱 순환 경제 구축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