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설 자금 뾰족수 없다'는 중소기업 2배 증가

뉴스듣기


기업/산업

    '설 자금 뾰족수 없다'는 중소기업 2배 증가

    뉴스듣기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설 자금 사정이 곤란해도 뾰족한 대책이 없다는 중소기업이 지난해 설보다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지난 6일부터 12일까지 국내 중소기업 800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2년 중소기업 설 자금 수요조사' 결과 설 부족 자금 확보 계획과 관련해 '대책 없음' 응답이 21.1%를 차지했다.

    이같은 수치는 지난해 설의 10.4%보다 2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가장 많은 응답(복수 응답)은 '납품 대금 조기 회수'로 50.3%였고, 금육기관 차입 30.2%, 결제 연기 21.1%, 사채 조달 3.5%, 어음 할인 2.5% 순이었다.

    올해 설 상여금(현금)을 지급할 예정인 중소기업은 37.6%로 지난해(37.7%)와 비슷했고 '연봉제 실시로 미지급' 응답은 35.4%로 전년에 비해 4.5% 포인트 증가했다. '경영 곤란으로 미지급' 응답은 지난해 12.9%에서 올해 7%로 줄었다.

    설 상여금 지급 기업 가운데 정액 지급 기업은 1인당 평균 44만 7천원으로, 지난해 48만 2천원보다 줄었다.
    정률 지급 기업은 기본급의 60.4% 수준으로, 지난해 60.1%보다 상승했다.

    응답 기업의 95%는 설 연휴 전체(5일)를 휴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