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코로나19에도 제주공항 임대료·면세점 막대한 수익

뉴스듣기


제주

    코로나19에도 제주공항 임대료·면세점 막대한 수익

    뉴스듣기

    한국공항공사 제주공항 임대료 1158억원 잠정 집계
    JDC 지정면세점 6천억원대 매출

    제주공항. 이인 기자제주공항. 이인 기자코로나19 여파에도 내국인 관광객이 증가하면서 국토교통부 산하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와 한국공항공사가 제주에서 막대한 수익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한국공항공사에 따르면 제주공항에 입주한 면세점과 음식점 등 상업시설이 지난해 기준 공항공사에 지불해야 할 임대료는 1158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2020년 917억원보다 241억원 늘었다.

    제주공항 내 상업시설은 면세점과 은행, 음식점, 커피숍, 토산품 판매점 등 62곳으로 면적은 1만533㎡ 규모다.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에는 공항공사가 제주공항에서만 734억 원의 영업이익을 냈고 2020년에는 전국 14개 지방공항 중 제주공항이 가장 적은 손실을 기록했다.

    지난해에는 상반기 기준으로 제주에서 유일하게 188억원의 당기 순이익을 올렸다. 김해와 김포, 대구 등 주요 공항이 48억원에서 186억원까지 적자를 기록한 것과 비교된다.

    JDC가 제주공항에서 운영중인 지정면세점도 지난해 6천억원대 매출로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이는 제주공항 출발 이용객이 2020년 1069만 명에서 지난해 1287만명으로 늘었기 때문이다.

    매출이 늘면서 JDC가 공항공사에 지급해야 할 임대료도 지난해 기준 788억원으로 1년전 보다 198억원 올랐다.

    이는 인천국제공항을 제외한 국내 지방공항 입주업체 중 가장 높은 수준으로 JDC가 운영하는 제주공항 지정면세점 면적은 3604㎡이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