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강동도 마이너스로…거세지는 서울 아파트 시장 한파

뉴스듣기


부동산

    강동도 마이너스로…거세지는 서울 아파트 시장 한파

    뉴스듣기

    부동산R114 수도권 아파트 시황…평촌·안산도 하락

    서울 아파트 시장에 한파가 이어지고 있다. 매수심리가 크게 위축되면서 거래 침체가 심화되는 가운데 호가를 낮춘 금매물 위주로 계약이 간헐적으로 체결되면서 강동과 노원 등 하락 전환 지역이 늘고 있다. 수도권에서는 안양과 성남, 하남 등이 약세를 보였고 안산은 하락 전환됐다.

    부동산R114는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 변동률이 전주와 동일한 0.02%를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재건축이 0.02%, 일반 아파트가 0.01% 상승했다. 지난주 하락(-0.01%)했던 신도시는 보합(0.00%)을 기록했고, 경기·인천은 0.02% 올랐다. 전세시장은 서울이 0.01% 상승했고, 신도시는 0.00%로 보합이었다. 경기·인천은 0.02% 올랐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은 매수자 관망이 계속되면서 전체 25개구 중 9구에서만 전주 대비 상승폭이 확대됐다. 지역별로는 △용산(0.11%) △종로(0.09%) △마포(0.07%) △강남(0.04%) △금천(0.03%) △도봉(0.03%) △광진(0.02%) △서초(0.02%) 등이 올랐다. 반면 강동(-0.02%)과 노원(-0.01%)은 대단지 아파트값이 하향 조정되면서 떨어졌다.

    신도시는 대부분 보합 수준을 나타낸 가운데 일산(0.02%)과 산본(0.01%)이 상승했고, 평촌(-0.01%)은 하락했다.

    경기ㆍ인천은 △파주(0.06%) △화성(0.06%) △포천(0.05%) △구리(0.03%) △김포(0.03%) △수원(0.03%) 순으로 상승했다. 반면 안산(-0.02%)은 하락했다.

    전세시장도 상승세 둔화가 이어지고 있다.

    서울 전세시장은 25개구 중 15개구가 보합을 기록하는 등 조용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지역별로는 △동작(0.08%) △용산(0.08%) △동대문(0.06%) △마포(0.04%) △서초(0.03%) 등이 올랐고, △종로(-0.21%) △양천(-0.06%) △중랑(-0.03%) △노원(-0.01%) △강동(-0.01%) 등은 전세매물이 더디게 소진되면서 하락했다.

    신도시는 △중동(0.03%) △일산(0.01%) △산본(0.01%) 등이 올랐다. 반면 동탄(-0.04%)과 분당(-0.01%)은 하락했다.

    경기·인천은 △화성(0.12%) △파주(0.09%) △포천(0.07%) △이천(0.06%) △양주(0.06%) △성남(0.05%) △안양(0.05%) 순으로 올랐다. 반면 반면 △하남(-0.03%) △수원(-0.02%) △의왕(-0.01%)은 떨어졌다.

    부동산R114 여경희 수석연구원은 "거래가 큰 폭으로 줄면서 서울 아파트 시장의 상승 동력이 한풀 꺾였다"며 "상당수 집주인들이 버티기에 들어간 상황이지만 대출규제 강화와 기준금리 추가 인상 등에 따른 수요자들의 관망이 시장에 더 강하게 영향을 미치는 분위기"라고 분석했다.

    이어 "대선을 앞두고 정치 및 경제적 불확실성이 큰 상황이어서 움츠러든 매수심리가 쉽게 회복되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며 "한동안 거래 침체가 계속되면서 상승폭이 축소되거나 하락하는 지역들이 속속 등장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도 "선거를 앞두고 정비사업 활성화, 광역교통망 개발 등 공약이 발표되면서 일부 지역에서는 상승 흐름을 유지하는 등 주택시장의 혼조세가 지속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