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세계新 207.71점!'' 김연아, 사상 첫 세계선수권 우승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스포츠일반

    ''세계新 207.71점!'' 김연아, 사상 첫 세계선수권 우승

    • 2009-03-29 13:53
    뉴스듣기

    쇼트 76.12 + 프리 131.59=207.71점…아사다 마오는 4위

    F
    꿈의 200점이 ''피겨여왕'' 김연아(19 · 고려대)에 의해 무너졌다. 한국피겨 사상 처음으로 세계선수권대회 우승이라는 금자탑도 쌓았다.

    김연아가 29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센터에서 진행된 2008~200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2009 세계피겨선수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압도적인 연기로 모두를 매료시키며 131.59점(기술점수 63.19 , 프로그램 구성점수68.40)을 받아 합산 207.71점으로 200점을 돌파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역사상 나온 적 없는 207.71점은 당연히 합산 세계신기록이 됐다.

    전날 세계신기록이자 자신의 시즌 최고점인 76,12를 받았던 김연아는 이로써 한 대회에서 2개의 세계신기록을 세우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는 2위 조애니 로셰트의 191.29점과는 무려 16.42점 차다.

    라이벌 아사다 마오, 안도 미키(이상 일본) 등은 200점에 10점 차가 났다. 이로써 김연아는 라이벌 아사다 마오를 제쳐 1년 앞으로 다가온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금메달 전망을 밝혔다.

    이날 김연아가 받은 프리스케이팅 점수는 이번 시즌 그랑프리 3차 시리즈 ''컵 오브 차이나''에서 기록한 최고점 128.11을 훌쩍 넘긴 것이다.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 놀라운 연기로 자신이 보유하고 있던 세계기록을 경신한 김연아는 이날 프리스케이팅 경기에서 트리플 살코를 뛰지 못한 것과 체인징 풋 컴비네이션 스핀을 두차례 실시, 0점 처리 된 것을 제외하면 안정적인 연기를 펼치며 모두를 압도했다.

    약점으로 지적됐던 트리플 룹을 뺀 선택도 최고의 결과를 불러왔다. 트리플 룹 대신 이너바우어에 이어지는 더블 악셀로 대체한 김연아는 가산점 1.80을 포함, 5.30을 받았다. 또 우아한 스파이럴은 레벨 4를 받는 동시에 가산점 2.0을 받았고 트리플 러츠도 가산점 1.20을 받는등 무더기로 보너스 점수를 받았다.

    쇼트프로그램에서도 2위를 차지했던 조애니 로셰트는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이며 123.39(기술점수 60.59 프로그램 구성점수 62.80)로 합산 191.29를 받았다. 로셰트는 이날 트리플 룹에서의 실수를 제외하면 크게 흠잡을 곳 없는 연기를 펼쳐 아사다 마오까지 제치는 기염을 토했다. 안도 미키도 군더더기 없는 연기로 126.26을 받아 합산 190.38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편 앞서 경기를 펼친 ''라이벌'' 아사다 마오는 장기로 내세우는 트리플 악셀을 두번 프로그램에 넣었지만 한 차례 엉덩방아를 찧었고 트리플 플립-더블 룹 컴비네이션 점프에서도 룹에 다운그레이드를 받는 등 122.03(기술점수 60.15 프로그램 구성점수 62.88)을 받았다. 이로써 쇼트프로그램 점수 66.06과의 합산 점수 188.09를 받은 아사다 마오는 조애니 로셰트(캐나다), 안도 미키(일본)에게도 밀렸다.

    이날 경기에서 아사다 마오는 첫 점프인 트리플 악셀-더블 토룹을 제대로 뛰어냈지만 다음 점프였던 트리플 악셀을 뛰고 내려오다 넘어졌다. 또한 직선 스텝, 플라잉 컴비네이션 스핀등에서도 레벨 3을 받는등 부진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