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인호 의장 "코로나19 생존지원금, 의료진·자영업자 버팀목 될 것"

뉴스듣기


서울

    김인호 의장 "코로나19 생존지원금, 의료진·자영업자 버팀목 될 것"

    뉴스듣기

    오세훈 서울시장-김인호 의장 공동 서울시 민생지킴 종합대책 발표

    오세훈 서울시장과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이 12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시 민생지킴 종합대책 발표를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오세훈 서울시장과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이 12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시 민생지킴 종합대책 발표를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은 12일 오전 서울시청에 열린 '서울시 민생지킴 종합대책' 발표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수많은 서울시민과 자영업자분들이 낭떠러지에 몰렸다"며 "위급한 시민의 삶을 회복하기 위한 민생 예산 확충에 심혈을 기울였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코로나19에 최전방에서 대응하고 계시는 의료진들 모두 누적된 피로가 한계에 도달했다"며 "수많은 자영업자 분들의 피해는 눈덩이처럼 불어났고, 관광업계, 여행업계, 법인택시, 운전종사자, 예술계는 그야말로 낭떠러지에 서 있는 느낌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장은 위기 속에 여러 번 흔들리고 꺾인 모든 서울시민들을 위해 서울시의회가 고민한 것이 바로 올해 예산에 최종 반영된 '코로나19 생존지원금'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김 의장은 이어 "서울시의원 모두가 한 마음 한 뜻이 되어 민생 예산 확충에 심혈을 기울였고, 이런 절박함을 바탕으로 코로나19 생존지원금' 8576억 원을 마련할 수 있었다"고 설명한 뒤, 함께 참석한 오세훈 서울시장에 "시의회 제안을 숙고하고 최종 예산안에 동의해줬다"며 감사를 전했다.

    전날까지 소셜미디어(SNS)에서 서울시 예산 삭감 문제로 설전을 벌였던 오 시장과 김 의장은 이날 발표에서는 손을 맞잡기도 했다.

    '코로나19 생존지원금'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관광업계, 법인택시, 공항버스 및 전세버스 등의 운전종사자 지원과 특고‧프리랜서 생계지원금, 예술인 생활안정자금, 방역인프라 확대 및 의료진 지원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김 의장은 "이 예산이 생계 절벽 앞에 절박한 마음으로 서 계신 시민 여러분께 조금이나마 위로와 희망이 되기를 간절히 바란다"며 "서울시의회는 추가지원이 필요하다면 적극 발굴하고, 서울시와의 지속적인 협의와 대화를 통해 시민의 삶에 진정 도움을 드리는 의회가 될 것을 약속드리겠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