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북문화관광公, 추억이 담긴 '느린우체통 엽서' 발송

뉴스듣기


포항

    경북문화관광公, 추억이 담긴 '느린우체통 엽서' 발송

    뉴스듣기
         느린우체통 해외발송분. 경북문화관광공사 제공느린우체통 해외발송분. 경북문화관광공사 제공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는 지난해 하반기에 모인 경주 보문관광단지 느린우체통 엽서 총 1만 903통(국내 1만 891통, 해외 12통)을 발송했다고 지난 2일 밝혔다.
       
    보문호반광장에 위치한 느린우체통은 보문관광단지를 찾은 관광객들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작성할 수 있다.
       
    작성한 엽서는 매년 두 차례(6월 말, 12월 말) 수집해 국·내외로 발송하고 있다.
       
    올해는 경북의 '영천 보현산천문대, 영덕 메타세콰이어길, 영주 무섬마을, 봉화 백두대간 수목원'을 엽서에 담아 보문단지를 찾는 전국의 관광객들에게 경북의 매력을 전달했다.
       
    코로나19로 인하여 보문단지를 찾는 관광객이 줄었음에도, 엽서 발송량은 작년 하반기 대비 약 61% 이상 증가하는 등 보문관광단지를 방문하는 관광객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
       
    공사는 느린우체통과 더불어 매월 넷째 주 금요일에 진행되는 걷기 행사 '보문호반 힐링걷기', 매주 금요일 14:00~15:00 사연과 음악을 들려주는 '보문호반길 음악산책' 등 다양한 힐링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공사 김성조 사장은 "보문호반길을 찾아주신 관광객들에게 감사드리며 느린우체통을 통해 여행의 추억을 오래 간직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