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소병철 "윤석열 처가 비리 의혹 조선말기 외척세력 같아"

뉴스듣기

20대 대통령-국민의 선택

노컷뉴스
대통령 선거일2022년 3월 9일 (수)



전남

    소병철 "윤석열 처가 비리 의혹 조선말기 외척세력 같아"

    뉴스듣기
    더불어민주당 '화천대유 토건비리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13차 회의에서 소병철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소병철 의원실 제공더불어민주당 '화천대유 토건비리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13차 회의에서 소병철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소병철 의원실 제공더불어민주당 소병철 의원(순천 갑)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윤 후보의 처가 비리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과 처벌을 촉구했다.

    소 의원은 2일 '화천대유 토건비리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13차 회의에서 "'왕'이 되겠다고 버젓이 손바닥에 쓴 대통령 후보, 직업을 농업이라고 기재하는 그의 처가가 특권을 이용해서 부정을 저지르는 역사의 반복을 막아야 한다"고 밝혔다.

    소 의원은 이어 "윤 후보와 그 처가 식구들의 비리 의혹을 보면 조선말기 왕조시대 외척세력의 발호가 생각난다"며 "장모 최씨의 요양급여 부정수급 범행에 이어서 양평 개발 비리 의혹, 부인의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 등등 외척의 극심한 부패로 국가의 운이 쇠락해졌던 비극적인 왕조시대 역사가 생각이 나서 마음이 무겁다"고 말했다.

    소 의원은 또 "윤 후보 처가의 회사가 온갖 편법과 특혜로 양평군으로부터 공흥지구 개발사업권을 취득한 의혹이 드러나고 있다"며 "무려 205억 원의 막대한 이익을 봤고 당시 윤 후보는 양평군청을 관할하는 여주검찰청 지청장으로 재직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소 의원은 "사업 인허가 당시 양평군수이자 현 김선교 국민의힘 의원은 윤석열 대선 경선캠프에 참여했었다"며 "윤 후보와 그 처가 식구들, 그리고 이를 도운 사람들이 대선 캠프에 진을 치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소 의원은 윤 후보를 향해 "정말로 국민을 위한다면 편법과 특혜 의혹에 대해 먼저 국민께 사죄하라"며 "불법의혹으로 취득한 이익도 과감히 포기하는 용기를 보여달라"고 주문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