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진주시, 반려인 위한 동물복지센터 건립

뉴스듣기


경남

    진주시, 반려인 위한 동물복지센터 건립

    뉴스듣기
    진주시 제공진주시 제공진주시가 올바른 반려문화 정착과 동물복지 실현을 위한 '진주시 동물복지센터'를 2024년 준공한다.

    올해 8월 고속도로 진주휴게소에 개장한 반려견 놀이터가 반려인의 힐링공간으로 지속적인 호응을 얻고 있는 가운데, 시는 점차 늘어나는 반려인을 위한 편의시설과 다양한 문화 콘텐츠 등 동물복지 정책 마련을 고민하고 있다.

    또, 시 직영 유기동물보호소는 자연사율 7%로 경남 최저를 유지하고 있지만, 매년 유기 동물의 발생 증가로 적정 보호 두수를 넘어서고 있는데다 공간이 협소해 체계적인 관리와 치료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시는 이에 따라, 올바른 반려 문화 조성을 위한 교육, 놀이, 체험시설과 유기동물 보호시설을 갖춘 반려동물 복합문화공간을 조성하기로 했다.

    시는 용역을 통한 최적 입지, 사업 규모 등의 타당성 조사와 공청회를 통해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적극 수렴해 기본계획을 확정한 후 공모를 통한 실시설계 등을 거쳐 동물복지 실현에 적합한 기반시설이 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진주시 동물복지센터는 동물보호센터와 반려동물 지원센터, 2개 구역으로 구성되며 2023년 착공해 2024년 준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센터는 반려견의 위생과 미용, 반려인의 의식개선 교육장과 반려동물 행동 교정을 위한 훈련장, 유기견의 적극적 입양을 위한 입양지원센터, 반려동물 실내외 놀이터로 구성된다.

    또, 유기·유실동물의 구조와 체계적인 관리를 통해 자연사율을 낮추고 전문 수의사를 배치해 구조 동물의 즉각적인 치료와 길고양이 중성화수술 등 생활민원 해소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시 관계자는 "동물복지센터는 반려동물에 대한 교육과 체험을 통해 바람직한 반려문화 조성에 구심
    축이 될 것이며 나아가 반려인과 비반려인이 상호 소통하고 공감할 수 있는 공간으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