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송영길 성급했나…탈당 권유받았던 의원들 줄줄이 무혐의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송영길 성급했나…탈당 권유받았던 의원들 줄줄이 무혐의

    뉴스듣기
    핵심요약

    부동산 논란에 12명에 탈당 권유했던 송영길 지도부
    윤미향 등 제외하면 대부분 '무혐의'
    탈당계 수리된 의원 0명인데… "아픔 감당해주신 아홉 분 의원에 감사하다"는 宋
    "수사기관 판단 보지 않고 징계부터 내린 건 과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부동산 불법 거래' 의혹에 휩싸인 의원 12명에게 탈당을 권유했지만, 상당수 의원들이 수사기관으로부터 최종 무혐의 판정을 받았다.

    지난 3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일부 임직원들의 투기 논란 이후 국회의원이 먼저 모범을 보여야한다는 취지에서 강수를 꺼내들었지만, 당 지도부가 성급하게 판단을 내렸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앞서 민주당 지도부는 지난 6월 국민권익위원회로부터 부동산 불법 거래 의혹을 받은 김주영·문진석·서영석·임종성·윤재갑·우상호·김수흥·김한정·김회재·오영훈 의원에게 탈당을 권유했고 비례대표인 양이원영·윤미향 의원은 제명 처리한 바 있다.

    당시 당사자들의 반발이 이어지다가 탈당계를 제출했던 의원 일부는 제출을 번복하는 촌극도 빚어졌다.

    이런 가운데 탈당 권유를 받았던 12명 의원 중 10명이 경찰로부터 최종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농지법을 위반했다는 의혹을 받았던 오영훈 의원도 20일 무혐의 판단을 받았다.

    이를 두고 당내에서는 "수사기관의 기소 여부도 보지 않고 징계부터 내린 건 과도한 측면이 있었다"는 반응이다.

    국민권익위원회 조사 결과 부동산 거래·보유 과정에서 법을 위반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김한정(왼쪽)·우상호 의원이 지난 6월 국회 소통관에서 해명 기자회견을 한 모습. 윤창원 기자국민권익위원회 조사 결과 부동산 거래·보유 과정에서 법을 위반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김한정(왼쪽)·우상호 의원이 지난 6월 국회 소통관에서 해명 기자회견을 한 모습. 윤창원 기자우상호 의원은 무혐의 판단을 받은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럴듯한 명분을 들이댔지만, 정당 사상 초유의 일"이라고 했고, 오 의원도 이날 "권익위의 탁상공론식 조사와 민주당 지도부의 무리한 정치적 결정 과정은 매우 유감"이라고 비판했다.

    당사자 뿐만 아니라 당 안팎에서는 권익위가 수사기관도 아닌데 경찰 등 수사기관의 판단과는 별개로 탈당 권유를 한 것은 송 대표가 지나치게 정무적인 측면만 고려한 결과라는 공감대가 형성된 분위기다.

    결과적으로 탈당계를 낸 의원들에 대해서도 지도부가 수리하지 못했고, 탈당 권유라는 강경한 조치에도 불구하고 보여주기식 이벤트라는 여론의 따가운 시선도 피하지 못하게 됐다.

    지난 1일 송 대표가 "민주당이 내로남불의 따가운 시선을 벗기 위해 탈당 권유라는 조치를 취한 바 있다. 아픔을 감당해주신 아홉 분의 의원들에 감사드리고 무혐의가 확정된 의원들의 복당 절차를 최대한 신속하게 밟아가겠다"고 한 발언도 자화자찬에 불과하다는 평가가 나오는 이유다.

    한 민주당 관계자는 "송 대표가 예상보다 근소한 표차로 홍영표 의원을 제치고 당선된 만큼 기존 민주당과 달라진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는 생각에 성급했다"며 "그럴 수록 리더십 발휘는 더 어려워질 것"이라며 불만을 표출했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