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與 "김용판, 국민의힘 바닥 보여줘…윤리위에 제명 제소"

뉴스듣기

20대 대통령-국민의 선택

노컷뉴스
대통령 선거일2022년 3월 9일 (수)



국회(정당)

    與 "김용판, 국민의힘 바닥 보여줘…윤리위에 제명 제소"

    뉴스듣기
    핵심요약

    윤호중 원내대표 "조폭 범죄자 진술 국감장서 던진 건 국민의힘 현재 수준"
    "이런 것 때문에 면책특권 있는 것 아냐…국회 윤리위 제소로 책임 물을 것"
    한준호 원내대변인 "국회의원의 수치…요식행위 아니고 조작 배후 물어야"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19일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이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제기한 이재명 대선 후보의 조폭 연루설에 대해 "국민의힘의 바닥을, 의혹 제기의 밑천을 제대로 봤다"고 맹비난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출처를 알 수 없는 돈다발은 해당 조폭이 자신이 번 돈이라고 SNS에 올린 허세샷이다. 이런 조폭 범죄자의 진술을 국감장에 가져와 면책 특권에 기대 아무 말이나 던진 김 의원은 국민의힘의 현재 수준을 보여준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전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행안위 경기도 국정감사장에서 "수감된 '국제마피아파' 행동대원이자 코마트레이드 직원이었던 박철민씨의 진술서·사실확인서 등을 확보했다"며 현찰 뭉치 사진을 공개, 이 후보가 박씨와 연루됐다고 주장했다.
     
    이후 해당 사진은 박씨가 렌트카 사업 등으로 월 2천만원의 고정수익을 창출하게 됐다며 올린 SNS 게시 글에 첨부된 것으로 확인됐다.
     
    윤 원내대표는 "면책특권 뒤에 숨어 폭로국감을 자행했는데, 이런 것 때문에 면책특권이 있는 것이 아니다"라며 "저희 당은 김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명을 제소하는 등 책임을 반드시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여기서 끝이었다면 국민의힘이 비아냥은 듣지 않았을 것이다"라며 "국민의힘 이영 의원은 곽상도 의원의 아들 퇴직금 50억원을 두고 푼돈이라고 했다. 공분을 산 50억원이 어떻게 푼돈이냐"고 비난했다.
     
    민주당 박완주 정책위의장도 "생뚱맞게 조폭 연루라는 허무맹랑한 주장을 펼친 김 의원은 신성한 국감장을 웃음거리로 만들었다"며 "가짜 사진까지 제시하며 면책특권 뒤에 숨어 허위사실을 유포했는데 응당한 책임이 따라야 한다"고 질타했다.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어제(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대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조폭연루설'을 주장하며 관련 돈다발 사진을 공개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어제(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대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조폭연루설'을 주장하며 관련 돈다발 사진을 공개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민주당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회의 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김 의원에 대해 "사퇴를 종용하는 것이 아니지만 자격이 없지 않느냐. 윤리위에 제소할 예정"이라며 "요식행위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도대체 어떤 배후를 가지고 조작을 했는지 묻지 않을 수가 없다"고 밝혔다.
     
    한 원내대변인은 "제보 내용은 허위고, 판을 짰는데 가짜고, 이것이 7시간 만에 밝혀지면서 국감장은 웃음거리가 되고, 이런 분이 의원으로 앉아있는 것이 수치"라며 "사보임하시고, 윤리위에 제소하고, 제명도 요청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영 의원에 대해서도 "천만원대는 잔돈이고, 수십억원 단위가 푼돈이라는 개념이 머리에 있다는데 대해서 분노한다"며 "국회의원들이 국민을 대변한다고 앉아있는데 국민 정서를 이렇게 공감 못해서야 어떻게 국회의원을 하느냐"고 비난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