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주민이 만든 '호러퍼레이드'…문화다양성 축제 '맘프' 22일 개막

뉴스듣기


경남

    이주민이 만든 '호러퍼레이드'…문화다양성 축제 '맘프' 22일 개막

    뉴스듣기
    핵심요약

    오는 22일~24일 창원서 열려, 온라인 실시간 방송

    제16회 문화다양성 축제 '맘프'. 경남도청 제공제16회 문화다양성 축제 '맘프'. 경남도청 제공국내 최대 문화다양성 축제인 '맘프(MAMF)'가 오는 22일부터 사흘 동안 경남 창원에서 열린다.

    올해 16회째인 맘프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온라인 플랫폼을 열어 무대를 넓힌다. 모든 프로그램은 맘프 누리집과 유튜브 채널에서 실시간으로 방송된다.

    22일 오후 7시 창원 성산아트홀 대극장에서 열리는 개막 축하공연을 시작으로 12개의 다채로운 프로그램과 콘텐츠를 선보인다.

    특히 올해는 아시아의 다양한 문화들을 조화롭게 펼쳐 보이는 데 큰 공을 들였다. '한·중·일 특별문화공연'과 '다문화호러퍼레이드:나희2021'이 대표적이다.

    한·중·일 특별문화공연은 23일 오후 2시부터 3시 30분까지 성산아트홀 대극장에서 재일동포 3세인 민영치 국악 명인의 연출로, 김덕수와 앙상블 시나위, 밴드 유아민락 등 한국의 개성 있는 음악인들을 비롯해 일본과 중국의 실력 있는 연주자들이 퓨전 전통음악 공연과 협주를 펼친다.

    아시아 전통 귀신들의 놀이 한마당인 '나희2021'은 한국을 포함해 10개국 이주민들이 참여한다. 중국 강시 등 착하고 힘센 귀신들이 출동해 코로나19와 같은 역병을 내쫓는다는 기발한 발상을 담은 창작 공연이다.

    24일 오후 1시부터 2시 30분까지 성산아트홀 대극장에서 열리는 이 공연은 절망 속에서도 새 희망을 늘 꽃피워 온 인류를 응원하고자 10개국의 이주민들이 오랫동안 준비해 온 무대다.

    이밖에 '대한민국이주민가요제-싱어스타'는 23일 오후 7시 성산아트홀 소극장에서 열린다. 공연연출가 박칼린, 가수 김현철, 가수 김종진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하고 8개국 역대 수상자들이 경쟁한다.

    'MAMF토크쇼'는 24일 오후 3시부터 7시까지 성산아트홀 소극장에서 열린다. 김일중 아나운서를 비롯한 4명의 연예인과 크리스티나(이탈리아), 에바(러시아) 등 방송인으로 활동하는 6명의 이주민 패널들이 참석해 한국살이의 애환과 공감의 대담을 솔직하게 그려낼 예정이다.

    제16회 문화다양성 축제 '맘프'. 경남도청 제공제16회 문화다양성 축제 '맘프'. 경남도청 제공
    이어 오후 7시부터는 '아시아팝뮤직콘서트'가 성산아트홀 대극장에서 열린다. 가수 이한철과 스텔라 장의 진행으로 팬텀싱어3 준우승자인 가수 고영열을 비롯해 국내 체류 중인 아시아 7개국 유명가수들이 들려주는 감동의 무대가 펼쳐진다.

    '맘프 국제학술회의'는 '문화다양성 존중 도시의 현황과 과제'를 주제로 22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창원대학교에서 열린다. 공존의 가치를 그림으로 표현하는 '다문화 그림그리기 대회'는 23일 세코 제3전시장에서 열린다.

    시사만평가 권범철 화백이 들려주는 이주민 이야기 'MAMF웹툰', 14개국 화폐 속 인물과 동식물, 문화유산 등을 찾아 떠나는 'MAMF스토리-머니트립', 역대 맘프 축제 영상을 모은 '마이그런츠 아리랑'은 이미 맘프 누리집과 누리소통망서비스에서 볼 수 있다.

    'MAMF 영화제' 역시 지난 10일 부산국제영화제 커뮤니티비프 현장에서 시사회를 마치고 시상식을 기다리고 있다.

    경상남도와 맘프추진위원회 관계자는 "현장 관람은 백신접종 완료자 또는 PCR검사 음성확인자만 가능하다"며 "정부 방역수칙보다 강화된 수칙을 적용해 안전한 축제가 될 수 있도록 코로나19 대응에 역점을 두고 준비했다"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